대한전선 "최대주주 호반산업, 유상증자 100% 참여"
대한전선 "최대주주 호반산업, 유상증자 100% 참여"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2.01.12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지분율 40% 해당하는 배정 주식 전량 청약 계획…2000억원 규모
대한전선 당진공장 / (사진제공=대한전선)
대한전선 당진공장 / (사진제공=대한전선)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호반그룹이 대한전선 유상증자에 전량 참여해, 최대주주 지배력을 지속 유지한다.

대한전선(001440)은 12일 공시를 통해, 최대주주인 호반산업이 대한전선 유상증자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구주주 배정 주식의 100%인 약 1억5646만 주를 전량 청약할 예정이다. 

예정발행가액(1290원) 기준으로 약 2018억원 규모로, 추후 최종 확정발행가액에 따라 출자 규모는 변동될 수 있다.

호반산업은 대한전선의 지분 40%를 보유하고 있는 최대주주로, 배정된 주식을 전량 청약함으로써 유상증자 후에도 종전의 지분율을 그대로 유지한다. 배정 주식의 20%까지 초과 청약할 때는 지분율이 최대 42.62%까지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대한전선은 "호반산업이 증자에 전량 참여한다는 것은 대한전선의 성장성과 미래 가치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는 의미"라며, "이번 결정은 일반 투자자의 불확실성을 최소화하고 회사에 대한 신뢰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한전선은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 공모 방식으로 5005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진행하고 있다. 3월 8일과 10일 양일간 구주주 대상으로 청약을 받으며, 여기서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 3월 14일부터 일반공모를 시작한다. 

최종 실권주가 발생하면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 삼성증권, KB증권이 전액 인수하기 때문에 자금 조달에 차질없이 진행할 예정이다.

증자로 마련한 재원은 해저케이블 공장 건설과 사우디·미국 등 글로벌 현지 공장 확보를 위한 시설투자자금과 운영자금, 차입금 상환자금 등으로 활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