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노조 "정용진, 멸공도 좋지만 사업 먼저 돌아보라"
이마트노조 "정용진, 멸공도 좋지만 사업 먼저 돌아보라"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2.01.12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이 최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멸공' 발언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멸공도 좋지만 본인이 해온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며 비판의 입장을 밝혔다. 

전국이마트노조는 12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그룹의 주력인 이마트(139480)가 온라인 쇼핑 증가와 각종 규제에도 직원들의 노력으로 타사 대비 선방하고 있는 어려운 환경에서 고객과 국민에게 분란을 일으키고 회사의 이미지에 타격을 주는 정 부회장의 언행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이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것은 자유이나 그 여파가 수만명의 신세계, 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도 미치는 것을 고려해야 할 것"며 "정말 '자유인'이며 '핵인싸'이고자 한다면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면 될 것이나, 본인 스스로 기업인 이라 한다면, 이제 그 경계를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노조는 "pk마켓, 전문점, 삐에로쇼핑, 부츠, 레스케이프 등 모두 철수했거나 철수 하고 있지 않나?"라고 반문하며 "27년간 그룹 캐시카우인 이마트에서 벌어 들인 돈으로 그동안 수많은 기회가 있었음에도, 기회나 때를 놓치는 실기를 반복 했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노조는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해도 '오너 리스크'라는 말이 동시에 나오고 있음을 우리 노조와 사원들은 걱정한다"며 "노조와 사원들이 회사를 걱정하는 이 상황을 정용진 부회장은 잘 알고 이번 임금협상에서 진정성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