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오츠카, ESG경영 확대…친환경 업무차량 도입
동아오츠카, ESG경영 확대…친환경 업무차량 도입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2.01.13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료업계 최초, 모든 업무 차량 교체주기에 따라 100% 전환
동아오츠카가 친환경 업무 차량을 도입한다. 사진=동아오츠카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동아오츠카(대표이사 조익성)는 ESG경영을 확대하며 친환경 업무 차량을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동아오츠카는 지난해 16대의 친환경 차량도입을 시작으로 올해 65대를 도입하며, 2025년까지 연도별 교체주기에 따라 영업과 물류에 쓰이는 업무용 차량을 100%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친환경 차량 도입은 음료업계 최초로, 차량 이용이 많은 영업 현장뿐만 아니라 물류, 배송 등 이동 편의성을 높이고 원활한 업무 수행 환경을 조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입차량은 아반떼 하이브리드 모델이며, 전기차 충천 인프라가 잘 구축돼있는 제주에는 영업용 전기차를 도입할 예정이다.

동아오츠카의 친환경 업무 차량 도입은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데 긍정적 효과가 있을 전망이다. 현장 업무활동에 쓰이는 모닝 차량의 경우 104g/km의 온실가스를 배출하는데 반해, 이번에 도입하는 아반떼 하이브리드 차량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74g/km이다.

동아오츠카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해 연간 약 16만 6000t(톤)이 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조익성 동아오츠카 대표이사는 “이번 친환경 차량 도입이 온실가스 감축뿐만 아니라 임직원들에게 생활 속 환경 보호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경영과 임직원 만족도 제고를 통한 ESG경영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