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공' 논란 정용진, 결국 사과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
'멸공' 논란 정용진, 결국 사과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2.01.13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SNS를 통해 노조의 성명에 대해 답했다. 사진=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처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멸공'(공산주의를 멸함) 발언으로 파장을 일으켰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13일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정 부회장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의 주장을 담은 기사를 캡처한 후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며 이같이 적었다.

앞서 한국노총 소속 전국 이마트 노동조합은 '멸공도 좋지만 본인이 해온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노조는 "그룹의 주력인 이마트가 온라인쇼핑 증가와 각종 규제에도 직원들의 노력으로 타사 대비 선방하고 있는 어려운 환경에서, 고객과 국민들께 분란을 일으키고 회사의 이미지에 타격을 주는 정용진 부회장의 언행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특히 노조는 "본인이 하고 싶은 말 하는 것은 자유이나 그 여파가 수만명의 신세계, 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도 미치는 것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며 "정말 '자유인'이며 '핵인싸'이고자 한다면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면 될 것이나 본인 스스로 기업인이라 한다면 이제 그 경계를 분명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