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90 글로벌 판매 2만대 목표'…북미 등 세계시장 공략
제네시스, 'G90 글로벌 판매 2만대 목표'…북미 등 세계시장 공략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2.01.13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 지난해 글로벌 판매 20만대 돌파 및 럭셔리 마켓 톱 텐 진입"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제네시스 사업부장)이 경기도 용인 제네시스 수지에서 열린 제네시스 G90 언베일링 행사에서 G90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제네시스 사업부장)이 경기도 용인 제네시스 수지에서 열린 제네시스 G90 언베일링 행사에서 G90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현대자동차가 제네시스 G90을 본격 판매함과 동시에 연평균 2만대 글로벌 판매를 목표로 세계 시장 공략이 나선다.

13일 제네시스는 제네시스 수지(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소재)에서 플래그십 세단 G90의 미디어 이벤트를 개최하고 이달 중 고객에게 인도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G90는 완전변경 4세대 모델로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을 기반으로 한 우아한 디자인과 최고 수준의 상품성을 갖춘 플래그십 세단이다.

제네시스는 최고의 위치에서 끊임없이 더 나은 방향으로 변화하고자 하는 고객에게 차별화된 이동의 가치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G90를 개발했다.

장재훈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G90는 오늘의 제네시스가 세계 시장에 자신 있게 선보이는 궁극의 플래그십 세단이자, 제네시스 브랜드가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을 보여준다”며 “제네시스는 지난해 글로벌 연간 판매 20만대 돌파와 글로벌 럭셔리 마켓 톱 텐에 진입했으며 2년 연속 국내 고급차 판매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이어 “글로벌 연평균 2만대 판매를 목표로 한국 시장은 물론 북미, 중국 등 세계 주요 시장에 선보일 것”이라며 “더 많은 지역의 고객에게 제네시스 플래그십 경험을 전달하고 글로벌 고급차 시장의 새로운 기준과 방향성을 제시하겠다”고 전했다.

제네시스는 특히 초대형 럭셔리 세단의 연간 글로벌 수요가 23만대 수준으로 정체될 것으로 예측하면서, G90가 이 시장에서 2023년 8.6% 점유율을 기록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약 3배 성장을 의미하는 것으로,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 제네시스의 위상을 한 단계 끌어 올리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