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4년 연속 국내 원외처방 1위"
한미약품 "4년 연속 국내 원외처방 1위"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2.01.19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약품 블록버스터 16종. 사진=한미약품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한미약품(128940)은 국내 원외처방 시장에서 4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한미약품에 따르면 지난 2021년 7420억원의 원외처방 매출(유비스트 기준)을 달성했다. 이에 따라 2018년 이후 4년간 국내 원외처방 시장 1위를 기록했다. 유비스트는 의사가 병원을 방문한 환자에게 진료를 토대로 처방한 전문의약품의 수량과 매출액을 산출한 자료다.

특히 2021년에는 이상지질혈증 치료 복합신약 ‘로수젯’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2020년 1049억원의 처방 매출을 기록한 로수젯은 2021년 전년 대비 17.4% 성장하며 1232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국내 제약사가 자체 개발한 의약품 중 가장 많은 처방액이다.

100억원대 이상의 원외처방액을 기록한 블록버스터 의약품은 2020년 13개 제품에서 2021년 16개로 늘었다. 과민성방광 치료제 ‘미라벡’(115억원)과 혈액순환개선제 ‘한미오메가’(101억원), 고중성지방혈증치료제 ‘페노시드’(100억원)가 새롭게 블록버스터 제품군에 이름을 올렸다. 모두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의약품이다.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이사는 “2021년 한미약품의 처방 매출 중 93.5%가 자체 기술로 개발한 독자적 제품일 정도로 제약 주권을 지키며 지속가능한 혁신기업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며 “고품질의 의약품을 꾸준히 개발해 의료진과 환자의 편의는 물론, 국가 건강보험 재정 절감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