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미래에셋증권, 부동산 개발사업 공동추진 MOU 체결
롯데건설-미래에셋증권, 부동산 개발사업 공동추진 MOU 체결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1.27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한 부동산 개발사업 발굴로 디벨로퍼 역량 강화
롯데건설 대표이사 하석주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과 미래에셋증권 대표이사 최현만 회장(왼쪽에서 네번째)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 대표이사 하석주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과 미래에셋증권 대표이사 최현만 회장(왼쪽에서 네번째)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롯데건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은 지난 26일 광화문 소재 포시즌스 호텔에서 미래에셋증권과 '부동산 개발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롯데건설 대표이사 하석주 사장과 미래에셋증권 대표이사 최현만 회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자기자본 10조원을 돌파한 국내 유일 금융투자회사로, 단순 금융지원뿐만 아니라 신규 투자처 발굴 등 부동산 개발사업 전 단계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동산 개발사업 전략적 파트너로서 공동 출자를 통한 투자 법인 회사를 설립하고, 국내를 포괄한 글로벌 시장에서 신규 부동산 개발사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프로젝트 사업계획 수립과 설계 검토, 시공 및 공사관리 업무를 제공하고, 미래에셋증권은 자금조달 및 금융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롯데건설 대표이사 하석주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안정적인 자금조달과 사업구도를 확보하게 됐으며, 향후 선진 국가 등 신규 시장에 진출해 지속 가능한 부동산 개발사업을 발굴해 종합 디벨로퍼로서의 역량을 한층 강화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협약이 양사 공동 발전의 기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단순 시공을 넘어서 사업 발굴과 기획부터 금융조달, 건설, 운영 관리까지 사업 전체를 총괄하는 글로벌 종합 디벨로퍼로 거듭나고자 역량을 강화해왔다. 그 결과 지난해 해외에서 3조 6000억원의 수주를 포함해 총 16조원에 달하는 수주를 달성하는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