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지난해 영업이익 2969억원…전년比 9.1%↑
CJ ENM, 지난해 영업이익 2969억원…전년比 9.1%↑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2.02.10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ENM CI. 사진=CJ ENM 
CJ ENM CI. 사진=CJ ENM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CJ ENM(035760)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969억원으로 9.1% 증가했다고 1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조 5524억원으로 4.8% 늘었다. 

사업 부문별로 살펴보면, 먼저 미디어 부문은 연간 매출 1조 7745억원, 영업이익은 1665억원을 기록하며 연간 기준 최대 영업이익을 냈다. 티빙 유료 가입자가 직전 분기 대비 18.9% 증가했고 디지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9.7% 늘어나는 등 고성장을 견인했다. 다만 4분기에는 편성 확대로 인한 제작비 증가와 일회성 비용의 영향으로 93억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올해는 <우리들의 블루스>(노희경 극본), <환혼>(홍자매 극본) 등 톱 크리에이터 작품 및 예능 라인업을 강화해 시청점유율을 확대함으로써 광고 및 판매 매출을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티빙도 <방과 후 전쟁활동>, <괴이> 등 오리지널 콘텐츠 강화 및 글로벌 브랜드관 입점 등을 통해 라이브러리 확장 및 가입자 확대에 나선다. 

커머스 부문은 연간 매출 1조 3785억원, 영업이익 1201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중심 투자 확대 및 TV채널 운영 비용 등 고정비 증가 영향으로 전년 대비 실적이 감소했다. 그러나 해외 대형 브랜드 영입으로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자체 브랜드의 지속 성장에 힘입어 지난해 패션 부문에서만 취급고 1조를 달성하는 등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 또한 디지털 취급고가 전년 대비 규모와 비중 모두 확대되는 등 순조로운 디지털 전환도 이뤄졌다는 평이다. 

올해는 패션, 리빙 중심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 다각화 등 브랜드 사업을 본격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차별화된 콘텐츠 기반 독보적 모바일 라이브 커머스 채널로 자리매김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음악 부문은 연간 매출 2819억원, 4분기 매출 985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19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성장했다. 지난해 일본에서 첫 싱글 앨범을 낸 <INI>(11월)와 미니 앨범을 발매한 <JO1>(12월) 등이 유의미한 성과를 내고 자체 아티스트인 <엔하이픈> <조유리> 등과 OST 라이브러리 <갯마을 차차차>, <슬기로운 의사생활> 등을 통한 음반·음원이 매출을 견인했다.

올해는 글로벌 기획 제작 확대를 통한 글로벌 팬덤 타깃 아티스트 육성을 강화하고 <Kep1er>, <엔하이픈> 등 자체 아티스트의 신규 음원 음반도 확대하면서 신규 아티스트 발굴· 육성에 글로벌 프로젝트를 통한 아티스트 강화 전략을 더할 계획이다.

영화 부문은 연간 매출 1174억원, 영업손실 282억원을 기록했다. 라이브러리 수출과 미국·터키 등 해외 프로젝트 통한 매출이 증가했음에도 미국에서 개봉한 <Hide & Seek> 등의 극장 매출이 부진해 타격을 줬다. 국내에서는 <연애 빠진 로맨스>, <해피 뉴 이어> 등의 극장 개봉이 있었으나 위축된 국내외 극장·공연 시장 여파가 지속돼 영업손실을 냈다. 

올해는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 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 등 주요 작품 라인업을 강화하고 공연 사업에서도 하반기 <킹키부츠>, <물랑루즈>, <브로드웨이 42번가> 등 대형 뮤지컬 개막을 통해 매출 및 수익성을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CJ ENM은 올해 ▲압도적인 콘텐츠와 상품 경쟁력 확보 ▲멀티스튜디오 및 글로벌 사업 확장 ▲주주 친화 경영 및 ESG 경영 강화 등을 통해 2022년 연간 매출 4조 3000억원, 영업이익 2700억원을 목표로 할 예정이다. 

CJ ENM 관계자는 “올해는 콘텐츠 경쟁력 강화로 채널 시청 점유율 및 티빙 유료 가입자 증가 등 시장 점유율을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