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희망플러스 금융지원 특례보증대출' 출시
BNK경남은행, '희망플러스 금융지원 특례보증대출' 출시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2.02.11 15: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BNK경남은행 제공)
(사진=BNK경남은행 제공)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BNK경남은행(은행장 최홍영)은 오는 14일 중신용 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희망플러스 금융지원 특례보증대출’을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해당 대출은 신용보증재단 중앙회가 1년간 이차보전 지원하며, 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실질적으로 부담하는 대출금리는 이날 기준 0.6% 수준이다.

특히 BNK경남은행 모바일뱅킹 앱(App)에 스크래핑 기술(모바일 자동 서류제출)을 도입해 영업점 방문 없이 대출 신청부터 실행까지 처리 가능하다. 

지원 대상은 △현재 사업자등록 후 가동(영업) 중 △대표자 개인신용평점이 745점 이상 919점 이하(NICE평가정보 기준) △정부의 소상공인방역지원금 수급자 3가지 조건에 모두 해당하는 소기업과 소상공인이다.

대출한도는 업체당 1000만원이며, 중도상환수수료는 따로 없다. 대출기간은 5년, 1년 거치 후 4년간 매월 원금균등분할상환 방식으로 상환하면 된다.

모바일뱅킹 신청방법은 BNK경남은행 모바일뱅킹앱 금융상품몰 ‘희망플러스 금융지원 특례보증대출’에 접속해 고객 정보 입력 등 등록 절차를 거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dsf 2022-02-11 16:53:11
김하영 기자님 기사 수정요청 내용이 있어 연락 부탁드립니다.
010-4046-2376 연락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