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창선 중흥 회장 "대우건설, 초일류 리더 기업으로 키울 것"
정창선 중흥 회장 "대우건설, 초일류 리더 기업으로 키울 것"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3.0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결합심사 완료…대우건설 임직원 대상 메시지 발표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 (사진=중흥그룹)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 (사진=중흥그룹)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중흥그룹(회장 정창선)이 대우건설 인수 작업을 종결했다. 지난해 7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후 약 8개월여 만이다. 중흥그룹은 대우건설과 함께 새롭게 만들어갈 미래상을 제시하며 건설업계 초일류 리더 기업으로 대우건설을 키우겠다고 밝혔다.

앞서 중흥그룹은 지난 2월 28일 대우건설 지분 50.75% 인수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 기업결합심사를 통과하며 대우건설의 새로운 대주주로 자리매김 했다.

정창선 회장은 2일 '대우건설 임직원께 드리는 글'이란 제목의 메시지에서 "2022년 2월 28일은 새로운 대우건설이 힘차게 출발하는 역사적인 날로 기록될 것"이라며 "중흥그룹과 한 가족이 된 이 시점부터 우리는 차원이 다른 재도약에 나서려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중흥그룹은 오너십을 기반으로 한 조직 안정화를 통해, 대우건설의 모든 역량을 결집하고 그룹 차원의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창선 회장은 지난달 28일 단행한 조직 개편에 따른 의미와 향후 경영방침을 대우건설 구성원들에게 직접 설명했다.

△단독 대표 이사 체제를 통한 독립·책임경영 △안전품질본부 기능 강화 및 전사 역량 결집 △전략기획본부 미래성장 기반 구축 및 새로운 비전 제시 △ESG 경영제도 구축 △주택건축사업본부 내실 경영 및 지속성장 가능 기반 구축 △토목사업본부와 플랜트사업본부 신시장 적극 개척 등 각 주요 본부별 비전과 미션이 핵심이다.

정 회장은 특히 최근 건설업계 최대 화두인 안전 관련 사항을 조직 개편 최우선 과제로 제시하며 임직원들의 주의와 관심을 당부했다. 또 '최고 인재 확보 및 육성'이라는 비전을 통해 초일류 건설기업으로서 임직원들의 자부심을 고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새로운 대우건설, 역동적인 대우건설은 임직원 여러분의 도전과 열정으로 만들어진다"며 "자율과 책임의식을 갖고 업무에 임해 주신다면 대주주와 경영진은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