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흥그룹-대우건설, 동해안 산불피해 성금 5억원 지원
중흥그룹-대우건설, 동해안 산불피해 성금 5억원 지원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3.10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흥그룹 CI (사진=중흥 제공)
중흥그룹 CI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중흥그룹(회장 정창선)과 대우건설(047040, 대표 백정완)이 동해안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을 돕기 위해 성금 5억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성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할 예정이다.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은 "산불로 삶의 터전을 잃은 주민 분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작은 정성이지만 빠른 피해 복구와 주민 분들의 일상 회복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성금은 중흥그룹과 대우건설이 함께 뜻을 모아 마련했으며, 대우건설 임직원 성금은 '동전모아사랑실천' 기부금을 사용했다. '임직원 동전모아사랑실천'은 매달 임직원 급여에서 1000원 미만 동전을 모아 마련한 기금으로 불우이웃을 돕는 대우건설 특유의 사회공헌활동으로 지난 2008년부터 이어지고 있다.

중흥그룹 관계자는 "산불 피해가 하루빨리 복구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 식구가 된 중흥그룹과 대우건설이 어려운 이웃을 돕고 사회에 보탬에 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