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정완 대우건설 신임 대표 "중흥과 시너지 낼 것"
백정완 대우건설 신임 대표 "중흥과 시너지 낼 것"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3.1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 경영 최우선 목표…신사업 발굴 추진"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이 대우건설 백정완 신임사장에게 사기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이 대우건설 백정완 신임사장에게 사기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대우건설(047040, 대표 백정완)이 16일 본사가 위치한 을지트윈타워 푸르지오아트홀에서 백정완 신임 대표이사 취임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생명존중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안전을 경영 일선에서 가장 우선적이고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최근 조직개편에서 최고안전보건책임자(CSO) 제도를 도입해 안전 보건 관련 조직 구성, 예산 편성, 인사 운영에 대한 실질적 권한을 갖고 회사 안전보건 컨트롤 타워 기능을 강력히 수행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또 변화와 혁신을 통한 차세대 성장 기반을 적극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4차산업혁명, ESG(환경·사회배구조)경영, 탄소중립과 같은 산업 패러다임 전환에 맞춘 신사업, 신기술 발굴을 추진하고, 중흥그룹과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 기반 구축을 위한 전략적 투자도 최대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백 사장은 "중흥그룹 일원으로 새로운 변화와 성장의 주역이 되기 위해 자유로운 소통과 화합이 가능하고 공정한 평가와 보상이 보장되는 일할 맛 나는 대우건설을 만들겠다"고도 말했다.

이날 취임식에는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이 참석해 대우건설의 독립경영과 임직원 처우개선을 다시 한 번 약속했다. 정 회장은 "안정적인 기업 경영을 저해하는 높은 부채비율을 낮춰가겠다"고 강조하며, "대우건설이 중흥그룹과 함께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임직원 모두가 꿈꾸는 기업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비전을 밝혔다.

취임식이 끝난 후 정 회장은 백 신임사장과 함께 대우건설 임원, 팀장, 현장소장 등과 간담회를 열었다. 오랜 기간 건설업에 몸담았던 정 회장의 경험을 나누고 중흥건설과 중흥토건을 성장시킨 그룹 경영철학과 비전을 공유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