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화재로 전소된 도서관을 포레나 도서관으로 재탄생
한화건설, 화재로 전소된 도서관을 포레나 도서관으로 재탄생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3.18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청주시에서 포레나 도서관 101호점 개관식 가져
박혜진 소나무지역아동센터장(좌측 4번째), 박세영 한화건설 전무(좌측 7번째), 도의원·시의원 및 한화건설 봉사자들이 포레나 도서관 101호점 개관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한화건설 제공)
박혜진 소나무지역아동센터장(좌측 4번째), 박세영 한화건설 전무(좌측 7번째), 도의원·시의원 및 한화건설 봉사자들이 포레나 도서관 101호점 개관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한화건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한화건설(대표 최광호)은 18일 충북 청주시 소나무지역아동센터에서 포레나 도서관 101호점 개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관한 포레나 도서관 101호점은 지난해 말 화재로 문을 닫았던 소나무작은도서관을 되살리기 위해 한화건설이 지역사회와 힘을 합쳐 이뤄낸 뜻깊은 결실이다.

소나무작은도서관은 지난해 12월 9일 발생한 화재로 시설이 전소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으며, 지역사회에서는 성금을 모으는 등 작은 도서관을 살리기 위한 노력이 이어졌다.

'한화 포레나 청주매봉' 공사현장 직원들도 회사 차원에서 돕자는 제안을 했고, 대표이사 최광호 부회장이 보고받은 자리에서 전격 승인했다. 한화건설 임직원들이 모은 밝은세상기금 5000만원과 회사 기금 8000만원을 활용해 새로운 작은 도서관 조성 공사가 시작됐다.

한화건설은 신규로 마련된 주택 건물 1층을 전체적으로 리모델링해 포레나 도서관으로 새롭게 단장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한화건설 직원들은 내부 인테리어 공사, 붙박이 책장 조립, 도서 배치 등 공간 리모델링을 수행하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또 인문학교실, 창의놀이교실, 글로벌 언어교실, 융합예술교실 등을 함께 조성해 도서관이 지역 아이들의 소중한 커뮤니티 공간이자 지역 주민들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도왔다.

한편 한화건설 주거 브랜드인 '포레나' 이름을 딴 포레나 도서관 조성사업은 장애인복지시설 등 사회복지시설 유휴공간을 활용해 도서관을 만드는 사업이다. 지난 2011년부터 12년간 지속적인 활동을 펼쳐왔으며 한화건설 임직원들이 도서관 조성에 참여한 시간은 5000시간이 넘고, 기증한 도서도 약 6만여권에 달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