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1분기 영업이익 1715억원…전년比 14.6%↓
현대건설, 1분기 영업이익 1715억원…전년比 14.6%↓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4.22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매출 4조 1453억원…2분기부터 영업이익 증가 전망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현대건설(000720, 대표 윤영준)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엽이익이 지난해 1분기 대비 14.6% 감소한 1715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1분기 매출은 4조 1453억원, 당기순이익은 183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국내 플랜트 대형 현장(현대케미컬 HPC공장) 및 주택 현장 준공에도 전년 동기(4조 1496억원) 대비 비슷한 수준이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8% 감소했다.

매출이 비슷한 수준이나 올해 영업이익이 줄어든 이유로 현대건설은 "올해 대형 현장 매출이 하반기에 집중돼 있다"며 "2분기 이후에는 사우디 마르잔 공사, 아라크 바스라 정유공장 공사, 파나마 메트로 공사 등 해외 대형 현장 공정이 본격화 됨에 따라 매출 및 영업이익 증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1분기 수주액은 8조 943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4% 증가했다. 연간 수주 목표 28조 3700억원의 31.5%를 달성한 수치다. 용인 죽전 데이터 센터 공사, 하나드림타운그룹 헤드쿼터 신축공사, 포항 환호공원사업 공동주택 신축공사 등 굵직한 국내 사업 수주와 싱가포르 오피스타워 2단계 등 해외공사를 수주했다.

수주잔고는 전년 말 대비 5.5% 증가한 83조 781억원으로, 약 4.2년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현금 및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상품 포함)은 5조 1018억원이며, 순현금도 3조 1571억원에 달해 현금 유동성을 확보하고 있다. 유동비율은 183.2%, 부채비율은 110.7%를 기록했다. 신용등급은 AA-등급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안전과 품질을 최우선으로 한 기업경영으로 지속가능성장을 도모하고 SMR(소형모듈원전), UAM(도심교통항공수단), 스마트시티 등 신사업 추진에도 총력을 기울여 미래 핵심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