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DGB금융지주 회장 후보 선정 절차 등 제재
금감원, DGB금융지주 회장 후보 선정 절차 등 제재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2.05.10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DGB금융지주 제공)
(사진=DGB금융지주 제공)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금융감독원이 DGB금융지주(139130, 회장 김태오) 회장 후보자 선정 절차 등을 지적하며 무더기 제재를 내렸다. 

1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최근 DGB금융지주에 경영유의 11건과 개선사항 11건 등 조치를 내렸다. 

먼저 금감원은 DGB금융의 회장 후보자 추천 시 외부 후보자 선정 절차를 마련하라고 지적했다. 

DGB금융은 지주회사 및 자회사 임직원으로 구성되는 내부 후보군의 경우에는 위원회를 통해 객관적인 선정 기준 및 절차에 따라 선정하고 있으나, 외부 후보군과 관련해서는 내부규범상 회장 후보군 탐색 시 필요한 경우 지주회사 외부로부터 추천을 활용할 수 있다고만 규정할 뿐 객관적인 선정 기준 및 절차가 마련돼 있지 않았다. 

금감원 측은 “회장 후보군 선정 절차의 객관성과 투명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금감원은 DGB금융에 △사외이사 후보군 선정 기준 합리화 △그룹 장단기 경영전략에 대한 이사회의 감독·감시 기능 강화 △경영진의 감사지원 조직(검사부) 예산편성권에 대한 통제장치 마련 등을 지적했다.

이와 별도로 사외이사 자격요건 확인의무 위반 등을 이유로 DGB금융에 과태료 1억5200만원을 부과하고, 임직원 3명에게 ‘주의’ 조치를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