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1Q 글로벌 판매 증가 전년比 74%↑…영업이익 6900억
폭스바겐, 1Q 글로벌 판매 증가 전년比 74%↑…영업이익 6900억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2.05.11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전략 모델 ID. 4 인기를 기반으로 전기차 성장세 두드러져
폭스바겐 첫 순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ID.4' (사진=폭스바겐 제공)
폭스바겐 첫 순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ID.4' (사진=폭스바겐 제공)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폭스바겐이 올해 1분기 전기차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74% 증가해 영업이익은 5억 1300만 유로 (한화 69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11일 폭스바겐은 올해 1분기 글로벌 경영 실적을 발표하고, 브랜드의 첫 번째 순수 전기 SUV인 ID.4를 주축으로 한 전기차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74% 증가했다고 밝혔다.

1분기 성과 중 가장 주목할 부분은 순수 전기차 부문의 높은 성장세다. 폭스바겐 브랜드는 전세계 시장에서 총 5만 3400대의 순수 전기차를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74%의 성장을 기록했다.

폭스바겐의 글로벌 전략 모델인 ID. 4의 높은 인기가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인도된 전기차 2대 중 1대 이상이 폭스바겐의 순수 전기 SUV인 ID.4였으며, 총 3만 300대가 고객들에게 인도되며 폭스바겐 브랜드의 전기차 판매량을 견인했다.
 
폭스바겐은 ID. 4의 높은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생산량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이 달 중 독일 엠덴 공장에서 ID. 4의 생산이 개시될 예정이며, 올 하반기 중에는 미국 채터누가 공장에서도 생산이 개시된다. 현재 ID. 4를 비롯한 폭스바겐 ID. 패밀리에 대한 대기수요는 유럽에서만 12만대에 이를 정도로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전기차 및 내연기관을 포함한 모든 파워트레인 모델들에 대한 대기 수요도 유럽 시장에서만 67만대에 달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폭스바겐 브랜드는 지난 1분기 동안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한 5억 1300만 유로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으며 같은 기간 동안 매출은 150억 유로, 판매대수는 101만 2100대를 기록해 불확실성 속에서 견고한 실적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