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1분기 영업이익 250억원…전년比 15.2% ↓
휴젤, 1분기 영업이익 250억원…전년比 15.2% ↓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2.05.11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휴젤
사진=휴젤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휴젤(145020, 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은 올해 연결기준 1분기 영업이익이 250억원으로 신규 시장에 대한 투자가 시작돼 전년 동기 대비 15.2% 감소했다고 11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649억원으로 1.7%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158억원이다. 영업이익률은 38.5%를 기록했다.

지역별 매출을 살펴보면 국내의 경우, 보툴리눔 톡신과 HA필러 매출이 각각 오름세를 기록함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6.6% 증가한 285억 원을 달성했다. 반면 해외 시장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8% 소폭 감소했다. 중국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주요 도시들에 대한 봉쇄령을 시행, 아시아 매출이 감소한 영향이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HA필러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국내 매출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23.2% 증가하며 2019년 이래 유지해온 국내 선도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더욱 견고히 했다. 해외 매출 역시 26.8%로 오름세를 기록했다. 특히 매년 가파른 성장을 지속 중인 유럽 역시 스웨덴, 폴란드, 영국, 프랑스 등 주요 국가에서 매출 확대가 이뤄지며 전년 동기 대비 100.8% 크게 증가했다.

휴젤의 해외 매출은 지속 확대될 전망이다. 글로벌 3대 시장 중 하나인 유럽은 급속한 매출 확대를 이어가는 HA필러에 이어 지난 1월부터 유럽 개별국으로부터 보툴리눔 톡신에 대한 품목허가를 획득, 최대 시장인 영국을 비롯해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현재까지 총 9개 국가의 판매 승인을 획득했다. 향후 HA필러와 보툴리눔 톡신 두 제품의 시너지를 적극 활용해 유럽 메디컬 에스테틱 시장에서의 휴젤의 기업 입지를 빠르게 키워나간다는 게 회사의 구상이다. 

중국도 올해 지속적인 성장 분위기를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약 4000여개 병의원에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공급, 시장 점유율을 20%까지 끌어올릴 예정이다. 특히, 톡신에 이어 지난 4월 HA필러에 대한 품목허가를 획득한 만큼 현지 시장에서의 보다 빠른 경쟁력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이외에도 국내 시장의 경우 올해 초 새롭게 선보인 프리미엄 필러 브랜드 ‘바이리즌’의 시장 입지 구축과 함께 HA필러의 경쟁력을 높여나가는 한편, 보툴리눔 톡신은 신제형 개발 등 지속적인 파이프라인 확대를 통해 국내 리딩 기업으로서의 영향력과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는 방침이다.

휴젤 관계자는 “올해는 국내에 이어 유럽과 중국 시장에서의 가시적인 성장과 함께 내년 미국과 캐나다, 호주 시장에서의 공식 론칭을 위한 막바지 채비에 나선 중요한 해인만큼 미개척 시장 진출 및 지속적인 해외 시장 확대를 위한 공격적인 전략 수립과 마케팅 활동에 더욱 힘을 쏟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