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1분기 영업이익 496억원…전년比 47%↓
CJ ENM, 1분기 영업이익 496억원…전년比 47%↓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2.05.11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ENM CI. 사진=CJ ENM 
CJ ENM CI. 사진=CJ ENM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CJ ENM(035760)은 올해 연결기준 1분기 영업이익이 49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7% 감소했다고 11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9573억원으로 20.9% 늘었다.

사업 부문별로 살펴보면, 먼저 미디어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1.5% 증가한 5464억원, 영업이익은 38.2% 감소한 333억원을 기록했다. TV광고가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했고, 디지털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5.8% 증가해 고성장을 지속했다. 지난해 인수한 엔데버 콘텐트의 실적이 연결되며 큰 폭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다만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 확대에 따른 제작비 증가, 엔데버 콘텐트의 일부 제작 및 공개 지연, 일회성 비용이 반영되며 수익성 회복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2분기에는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통한 채널 및 디지털 시장점유율 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다. <우리들의 블루스>, <백패커>, <퀸덤2> 등 핵심 콘텐츠 라인업을 강화하고, <tvN STORY>, <tvN SPORTS> 등 채널을 통해 광고주를 확대할 계획이다. 티빙은 콘텐츠 장르 다각화와 프랜차이즈 IP에 집중해 유료가입자를 확대하고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다.

커머스 부문은 매출 3173억원, 영업이익 129억원, 취급고 9111억원을 기록했다. TV 송출수수료를 비롯한 고정비 증가와 택배 파업 등 일시적 요인으로 전년보다 실적이 감소했다. 그러나 패션, 리빙 중심의 자체 브랜드 취급고는 전년 대비 30% 가량 증가했으며, 전체 취급고 대비 디지털 취급고 비중도 늘어났다. 

2분기에는 리오프닝에 따른 패션, 뷰티, 여행 등 소비 활성화 및 <콜마르>등 신규 브랜드 성과로 취급고 및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 또한 여성 패션 전문 버티컬 플랫폼 론칭 및 엔터테인먼트부문과의 협업 본격화 통한 독보적 콘텐츠 커머스 등 미래 성장을 위한 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음악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7.7% 증가한 666억원, 영업이익은 107.0% 늘어난 129억원을 기록했다. <걸스플래닛 999>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한 <Kep1er> 데뷔 앨범과 <ENHYPEN> 리패키지 앨범 판매가 호조를 보이는 등 인기 아티스트의 음반 매출이 확대됐다. <INI>, <JO1> 등 글로벌 자체 아티스트 팬덤도 확대되며 글로벌 매출 및 수익성 성장을 이끌었다.

2분기에는 <KCON 2022 Premiere>가 서울, 도쿄, 시카고에서 잇달아 개최되고, <INI>, <JO1>, <TO1>의 글로벌 활동이 재개된다. <다비치>, <조유리> 신규 음반 출시와 <임영웅 콘서트> 등도 매출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영화 부문은 매출 270억원, 영업손실 94억원을 기록했다. 극장 개봉작 및 뮤지컬 공연작 부재에 따른 매출 공백과 부가 판권 매출 감소로 인한 영업손실이 지속됐다는 설명이다.

2분기는 극장 리오프닝과 박스오피스 회복에 힘입어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 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 등 3분기까지 대작 중심으로 개봉할 계획이다.  

CJ ENM 관계자는 “멀티 스튜디오의 공동 기획과 공동 제작 및 글로벌 파트너社와의 협업을 통해 World-class IP를 크게 확대하겠다”며 “특히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한 콘텐츠 유통 채널을 강화해 국내를 대표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을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