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2년여 만…국내 3대 신용평가사 'A 복귀'
현대로템, 2년여 만…국내 3대 신용평가사 'A 복귀'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2.05.13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명경영 기반으로 한 경영혁신 성과…수익성 및 재무구조 개선
현대로템 수소전기트램 / (사진=현대로템)
현대로템 수소전기트램 / (사진=현대로템)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현대로템이 투명경영 활동의 성과를 기반으로 국내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 받았다.

13일 현대로템(064350)은 국내 3대 신용평가사인 한국신용평가(이하 한신평),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 NICE신용평가(이하 나신평)로부터 신용등급을 기존 BBB+(긍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모두 상향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020년 이후 약 2년만의 신용등급 상향이다.

한기평은 현대로템의 재무구조 개선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신용등급 상향의 근거로 우선 현대로템이 2020년 이후 매출 증가 추세 및 영업 흑자구조가 유지되고 있는 점을 꼽았다. 

매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을 비롯해 철도부문 효율성 향상 등을 통해 흑자구조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 주요했다. 현대로템은 지난 2020년 1분기부터 올 1분기까지 9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가고 있다.

또 한기평은 지난 2020년 유휴부지 매각을 비롯해 토지재평가 등을 통해 현금 확보 및 차입금을 감소시켰으며 차입금의존도, 부채비율 등 주요 지표들이 양호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부연했다.

신용평가사들은 현대로템의 장기전망도 긍정적으로 진단했다. 특히 3개 신용평가사 모두 현대로템이 풍부한 수주잔고를 기반으로 성장세를 지속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나신평은 철도, 방산, 플랜트 등 현대로템의 다변화된 사업구조를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를 기반으로 현대로템이 저수익 사업을 피하는 가운데 매출 성장에 따른 고정비 부담 완화, 고수익 실적 확대 등을 통해 양호한 수익성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신평 역시 현대로템의 전망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철도부문 수주 프로젝트의 양산이 본격화함으로써 재무안전성을 확보할 것이란 판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