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1Q 영업손실 309억원…손실 규모 개선
쌍용자동차, 1Q 영업손실 309억원…손실 규모 개선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2.05.16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손실 1분기 기준 회생절차 전 2019년 이후 최저수준
쌍용차 평택 공장 정문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차 평택 공장 정문 (사진=쌍용자동차)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쌍용자동차가 1분기 309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16일 쌍용자동차는 지난 1분기에 판매 2만 3278대, 매출 7140억 원, 영업손실 309억 원, 당기 순손실 316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호조에 따른 전반적인 판매회복세 영향과 지속적인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절감 효과로 손실규모가 큰 폭으로 개선된 것이다.

특히 판매는 부품수급 제약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25%나 증가하며 지난해 1분기(1만 8619대) 이후 4분기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는 등 완연한 회복세를 나타냈다. 

이러한 판매증가세에 힘입어 매출도 지난해 1분기(5358억) 이후 4분기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33.3%나 증가했다. 이는 2020년 4분기(8882억) 이후 분기 최대매출이다.
 
손익 실적 역시 판매와 매출이 회복세를 나타냄에 따라 영업손실 규모가 전년 동기 (-847억)와 비교해 60% 이상 개선됐다.

이러한 영업손실 규모는 쌍용자동차가 회생절차에 들어가기 전인 2019년 1분기(-278억) 이후 1분기 기준 최저 수준으로 감소된 것으로 그 동안의 자구노력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