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본금융, 현대카드 지분 20% 확보···경영 참여 예정
푸본금융, 현대카드 지분 20% 확보···경영 참여 예정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2.05.20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카드 "IPO 당분간 추진 안해"
(사진=현대카드 제공)
(사진=현대카드 제공)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현대카드(대표 정태영·김덕환)는 대만 금융기업 푸본금융그룹이 현대카드의 주요 투자자로 참여하기로 하고, 이에 따른 주주 변경 절차를 최종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푸본금융은 기존 재무적투자자(FI)였던 어피니티컨소시엄의 현대카드 지분 24% 중 약 20%를 매입하기로 한 바 있다. 

푸본금융 자회사인 푸본은행이 지난 2월 9.99%를 매입해 주주로 이름을 올렸으며, 푸본생명이 9.99%를 추가로 매입해 전날인 19일 최종적으로 주주 변경 절차가 마무리됐다. 

나머지 어피니티 보유 지분 약 4%는 현대커머셜이 지난 2월 매입한 바 있다. 

현대카드 지분 약 20%를 보유하게 된 푸본금융은 현대차그룹과 함께 주요 주주로서 경영에 참여할 예정이다. 

한편 주주 변경 절차가 마무리됨에 따라 현대카드는 당분간 기업공개(IPO)를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푸본금융이 전략적투자자(SI)로 합류한 만큼 IPO는 당분간 검토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