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부평 미군 반환기지 오염토양 정화사업 성공 수행
현대건설, 부평 미군 반환기지 오염토양 정화사업 성공 수행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5.30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11개월 만에 다이옥신에 오염된 토양 1만1031㎥ 완전 정화
열처리공법 사진 (사진=현대건설)
열처리공법 사진 (사진=현대건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현대건설(000720, 대표 윤영준)은 최근 인천 부평에 위치한 미군 반환기지 '캠프마켓'의 1만1031㎥에 대한 오염토양 정화사업을 2년 11개월만에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부평 캠프마켓 정화사업은 주거지역이 밀집된 도심한복판에서 진행되는 만큼 공사 소음과 안전문제는 물론 정화 과정에서 다이옥신 노출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이 있었다.

현대건설은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을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열봉 방식의 열처리공법'과 '열산화공정'을 사용했다.

열봉 방식의 열처리공법은 가열 시스템을 이용해 다이옥신을 토양으로부터 분리·정화하는 방식으로 완전히 밀폐된 형태로 운영, 정화과정 중에 다이옥신 분진 및 증기가 외부로 노출될 가능성이 극히 낮은 친환경 공법이다.

오염 토양을 쌓아 만든 흙더미 속에 가열봉을 설치해 토양 온도를 335℃ 가열하면 토양의 다이옥신이 증기 형태로 추출된다. 이렇게 추출된 증기는 다시 열산화 설비에서 1000℃ 이상의 고열을 가하는 열산화공정을 거친다. 이를 통해 다이옥신은 완전 산화되며 해로운 성분이 사라진 가스만 배출하게 된다.

특히 다량의 정화토양을 굴착하고 산화하는 과정에서 고온의 증기 및 미세먼지 발생을 막기 위해 방독마스크, 방진복, 살수시설 등 작업자 안전 및 작업환경 관리에 만전을 기해 작업을 수행, 지역주민의 불안을 잠재웠다.

이러한 노력으로 현대건설은 부천 캠프마켓 오염토양의 다이옥신농도를 정화목표로 했던 100피코그램보다 훨씬 낮은 2.18피코그램까지 낮추는 기술적으로도 완벽한 다이옥신 오염통화 정화를 이뤄냈다.

한편 현대건설은 국내외 다수의 토양 정화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오염토양 정화기술 개발과 관련한 30건의 특허 등록을 완료했으며, 환경부로부터 총 3건의 환경신기술 인증을 받는 등 기술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국내 최초로 시도한 대규모 다이옥신에 오염된 토양을 정화하는 사업이었기에 우려가 있었으나, 오염 피해 없이 완벽한 정화를 이뤄냈다"며, "전 세계적으로 환경오염 문제가 크게 부각될 것으로 전망돼,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오염된 환경을 복원하는 사업에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