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
현대건설,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6.0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공모 최종 선정
2.5㎿ 수소 하루 1톤 규모 생산…지역 수소충전소 보급 및 상용화 예정
전북 수전해기반 수소생산기지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전북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현대건설(000720, 대표 윤영준)이 산업통상자원부 2022년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전라북도, 부안군, 전북테크노파크, 테크로스 워터앤에너지 등과 컨소시엄으로 하루 1톤 이상 수소 생산 및 저장·운송이 가능한 인프라를 구축한다.

수전해 기술은 전기로 물을 분해해 산소 및 수소를 대규모 생산하는 기술로, 청정수소 생산 핵심으로 주목받고 있다. 청정수소란 수소 생산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배출을 하지 않거나 현저히 적게 배출하는 수소를 말한다.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은 수소의 생산·공급체계를 청정수소로 전환하고 그 기반을 선제적으로 확충하고자 2.5㎿(메가와트) 규모 수소를 하루 1톤 이상 생산 및 저장·운송이 가능한 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국내 최대 상업용 청정수소 생산기지로서 2024년 5월까지 전라북도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 내에 조성하고, 생산한 수소는 수소충전소 등과 연계해 수소 모빌리티 활용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서 현대건설은 수전해 설비와 출하 및 전기인입 설비 등을 포함한 수소생산기지 △기본·상세설계 △주요 기자재 구매 △시공을 담당한다.

현대건설은 해외 수전해 전문기업과 협력을 확대하고, GW급 대규모 수전해 수소플랜트 기본설계 및 원자력을 이용한 청정수소 생산 등 수소 분야 역량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 수소 저장·운송 분야 핵심 기술과 기본설계 역량 강화에 매진하고, 연구개발을 위한 전문 기술인력 확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수소 운송을 위한 수소 액화 분야 기본설계능력 및 사업 실적 확보는 물론 그린수소 생산에서 사업화가 가능한 영역을 지속 발굴해 수소 분야 전주기에 걸친 핵심 역량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해 12월 탄소중립 대응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해 탄소중립 실현과 지속가능한 이행을 향한 중장기 전략 및 로드맵 수립에 착수한 바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초기 기술력 확보가 중요한 수소산업을 선제적으로 이끌기 위해 유수 기업과 컨소시엄을 이뤄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며 "수소사회 퍼스트 무버로서 친환경 미래 산업에 선도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