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온, 상품 배송차 20% 감축···노조 "일방적 계약해지" 반발
롯데온, 상품 배송차 20% 감축···노조 "일방적 계약해지" 반발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2.06.1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측 "경영효율화 차원"
노조 "롯데 횡포는 대기업 갑질"
민주노총 산하 마트산업노조 온라인배송지회가 롯데마트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사진=온라인배송지회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롯데쇼핑(023530)의 전자상거래(이커머스) 사업부문 롯데온이 마트 상품을 담당하던 배송 차량 감축에 나섰다. 이를 통해 비용을 절감, 수익성 개선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다만 이러한 과정에서 배송 계약 해지가 대규모로 이뤄지는 만큼 노조의 반발을 피할 수는 없게 됐다. 

1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롯데온은 온라인 주문배송을 위한 차량 730여대 중 약 23%에 해당하는 171대에 대한 계약해지를 운송업체인 롯데글로벌로지스 측에 통보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운수사업자들과 계약을 맺고 롯데온의 배송을 맡아왔다.  

롯데온은 그간 소비자가 롯데온에서 상품을 주문하면 소비자의 주소지와 가까운 롯데마트 점포에서 상품이 배송될 수 있게 해왔다. 롯데마트 점포가 112개라는 점을 감안하면, 171대 차량 감축은 마트 점포당 1~2대씩 줄이게 된 셈이다.  

이 같은 결정은 롯데온의 실적 부진이 계속되는 등 온라인 사업상 수익성 절실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롯데온의 올 1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4.1% 감소한 260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손실 규모는 45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0억원 증가하며 적자 폭이 확대됐다.  

롯데온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엔데믹 기조에 맞춰 온라인의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실적 개선 및 경영 효율화 차원에서 이번 배송 차량 감차를 결정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사실상 100대가 넘는 대규모 감축인 만큼 배송기사와의 갈등은 피하지 못할 전망이다. 일례로 운송사업자들이 가입해 있는 민주노총 산하 마트산업노조 온라인배송지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롯데는 일방적인 계약해지를 중단하라"고 입장을 밝혔다.  

노조는 이날  "롯데쇼핑의 배송차량 감축은 배송노동자들의 계약해지로 이어졌다. 많은 배송노동자들의 생계가 걸린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롯데쇼핑은 배송노동자들을 안중에도 없이 졸속적이고 일방적으로 진행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롯데는 매출이 늘어나자 작년 말과 올해 초 배송차량을 늘렸다. 심지어 5월 초에 차량을 늘린 점포도 있다"며 "매출이 늘어난다고 차량을 늘리더니 매출이 1~2달 떨어졌다고 차량을 감축하는 롯데의 횡포는 누가봐도 대기업의 갑질"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통상 배송 노동자와의 계약을 해지할 때 사측은 최소 2개월 전에 이를 통보해야 하고 2개월을 채우지 못하면 대체 용차비까지 부담하도록 돼있다"며 "하지만 롯데쇼핑은 1개월 전에 계약 해지를 통보하면서 운송사와 배송 노동자들이 최소한의 준비도 할 수 없게 만들고 있다. 누가봐도 이는 대기업의 갑질이자 횡포"라고 했다. 

이와 관련 롯데온 관계자는 "계약해지되는 배송기사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유예기간을 기존 1달에서 2~3달로 늘리고, 배송기사의 재취업을 돕는 방식으로 롯데온, 롯데마트, 롯데글로벌로지스 3사가 노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