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6028억원 규모 서울 정릉골 재개발사업 수주
포스코건설, 6028억원 규모 서울 정릉골 재개발사업 수주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6.2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대 규모 고급 테라스 하우스 단지 변모
정릉골 재개발사업 조감도 (사진=포스코건설)
정릉골 재개발사업 조감도 (사진=포스코건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포스코건설(대표 한성희)이 공사비 약 6028억원 규모의 서울 성북구 정릉골 재개발사업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8일 열린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참석한 조합원 560명 중 501명(89.5%)의 지지를 받으며 시공권을 획득했다.

성북구에 위치한 정릉골은 서울에서 몇 남지 않은 대형 재개발 사업지로 꼽혀왔다. 포스코건설은 정릉골을 지하 2층~지상 4층 81개동, 1411세대 규모 대규모 고급형 테라스 하우스로 시공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은 단지명을 '르테라스 757'이라 제안했다.

포스코건설은 정릉골 재개발사업을 수주함에 따라 올해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이 1조원을 넘어선 1만5558억원을 기록했다. 앞서 △대구 반고개 재개발(공사비 1817억원) △경기 성복역 리버파크 리모델링(2385억원) △서울 노량진3구역 재개발(2954억원) △서울 문래진주맨션 재건축(980억원) △창원 반지1구역 재건축(1394억원) 등을 수주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정릉골 재개발 사업지는 전국에서 유일무이한 대규모 테라스 하우스로 변모하게 돼 준공 이후 지역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부산 부곡 2구역, 서울 방배 신동아 등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재건축, 재개발 사업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