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IATA '의약품 항공운송 인증' 자격 갱신
대한항공, IATA '의약품 항공운송 인증' 자격 갱신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2.06.24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ATA 전문 심사위원의 엄격한 심사 통과해 최종 승인 얻어
(사진=대한항공)
(사진=대한항공)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대한항공(003490)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로부터 의약품 항공 운송 인증(CEIV Pharma) 자격을 갱신했다. 

CEIV Pharma는 3년마다 엄격한 기준의 재인증 심사를 통과해야 자격을 유지 할 수 있다. 지난 2019년 CEIV Pharma 인증을 취득한 대한항공은 금년 2월부터 인증 갱신을 위한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5개월 간 준비 작업을 거쳐, IATA 전문위원의 엄격한 심사를 통과해 최종 승인을 얻었다고 24일 대한항공이 밝혔다.

IATA의 CEIV Pharma는 의약품 항공 운송업체의 전문성을 증명하는 국제표준 인증이다. 세계적인 운송 전문가들이 의약품 운송 절차와 보관 시설, 장비 및 규정 등 280여 개 항목을 까다롭게 평가해 인증서를 발급한다.

대한항공은 50년 넘는 항공화물 운송 노하우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맞춤형 콜드체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백신, 실험용 시약, 혈청 등 의약품 수송을 위한 ‘Specialized-PHARMA’와 꽃, 수산물, 과일 등 신선화물을 위한 ‘Specialized-FRESH’ 등 수송 전 과정에서 각 품목별로 요구되는 최적 온도를 유지해 안전하게 운송한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인천국제공항공사와의 공동투자를 통해 지난 21년 9월 제2여객터미널 계류장에 쿨 카고 센터(Cool Cargo Center:신선화물 환적창고)를 개설해 운영 중이다. 이 시설은 항공화물의 외부 노출 시간과 동선을 최소화해 온도에 민감한 화물 운송의 서비스 품질을 크게 향상 시켰다.

대한항공은 이번 인증 갱신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의약품 수송에 대한 전문성과 최고의 서비스 품질을 입증했다. 이를 계기로 고객 서비스 품질 향상은 물론, 국제 항공화물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한층 강화시켜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