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화물연대 강원공장 시위에 맥주 출고 차질
하이트진로, 화물연대 강원공장 시위에 맥주 출고 차질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2.08.03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차 출입로 차단에 출고율 평소 대비 29%
하이트진로CI.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CI. 사진=하이트진로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하이트진로(000080)의 맥주 브랜드 ‘테라’와 ‘하이트’ 제품 출고에 차질이 생겼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강원도 홍천군 소재 하이트진로 강원공장의 출입도로를 막고 시위를 진행하고 있어서다. 

3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화물연대 조합원 약 110명이 전날 오후 5시 20분께부터 화물차 20여대를 동원해 하이트진로 강원공장의 출입 도로를 차단한 채 농성을 시작했다.

화물연대는 전달 화물차 20여대와 스피커 차량 6대를 동원하기도 했다. 집회 과정 중 위험한 상황도 벌어졌다. 경찰 기동대가 집회 현장에 투입된 가운데, 화물연대 측이 강물로 투신하겠다고 위협하며 시위를 이어간 것이다. 

농성 조합원 가운데는 이천·청주공장에서 파업을 벌여왔던 수양물류 소속 화물차주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날은 농성 참여 조합원이 약 200명으로 늘었다.

강원공장에서는 주로 맥주를 생산하는데, 이번 시위로 인해 맥주 출고율은 평시 대비 29%까지 떨어졌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이천·청주공장 파업과 무관한 강원공장 앞 시위는 악의적이고 명분 없는 영업방해"라며 "철저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편 수양물류는 이천·청주공장 소주 이송 화물차주와 협상을 진행 중이다. 수양물류는 화물차주들이 요구해 온 '휴일운송료 150% 인상'을 포함해 최종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양물류는 오는 8일까지 업무에 복귀하는 화물차주에 대해서는 책임을 묻지 않고, 계약을 해지한 명미인터내셔널 소속 차주들에 대해서도 복귀를 희망하면 근무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