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3사, 층간소음 저감기술 공동개발 협약
건설 3사, 층간소음 저감기술 공동개발 협약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8.04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공법 공동 개발에서 적용까지 최적 솔루션 도출 협력
3사 연구원들이 층간소음 저감기술 공동개발을 위한 다짐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물산)
3사 연구원들이 층간소음 저감기술 공동개발을 위한 다짐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물산)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028260, 대표 오세철)과 포스코건설(대표 한성희), 롯데건설(대표 하석주) 3사는 '층간소음 저감기술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회 문제인 층간소음 해결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3사는 우선 지금까지 개별적으로 축적해온 층간소음 저감 기술과 데이터 등 핵심 역량을 상호간 공유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층간소음 기술협의체를 구성하고 각 사간 강점을 한데 모아 층간소음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기술개발에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3사는 내년 말까지 층간소음을 크게 줄이면서도 경제성까지 확보한 최적의 층간소음 저감 솔루션을 개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개발된 기술과 공법 검증을 위해 연구시설과 장비 등 각 사가 보유한 자원을 적극 활용하고, 현장 적용성을 높이기 위해 주택 현장을 공동으로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

3사는 건설업계는 물론 산업계, 학계 등 외부의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무엇보다 층간소음 저감 기술과 솔루션을 공개하고 층간소음 관련 기준 수립과 정책 개발에도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삼성물산은 국내 최초로 층간소음연구소를 신설하고 지난 5월 국내 최대 규모 층간소음 전용 연구시설인 '래미안 고요안(安) 랩(LAB)'을 개관, 층간소음 차단 성능 1등급 인증 등 층간소음 해결을 위한 투자와 노력을 집중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층간소음 TFT를 조직하고 하이브리드 강성보강 바닥시스템(안울림·Anwoolim)을 개발해 기존과 동일한 210mm 슬래브에서 중량 2등급, 경량 1등급으로 성능 검증을 마쳤으며, 올 하반기 국토교통부 바닥구조 인정을 통해 설계에 적용할 계획이다.

롯데건설은 층간소음 전담TFT를 신설해 신소재 완충재 개발, 소음 저감 천장 시스템 개발 등 층간소음 해결을 위한 새로운 시도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또 다양한 구조형식과 슬래브 두께를 적용한 주거성능실증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