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정원 같은 지하주차장 개발
포스코건설, 정원 같은 지하주차장 개발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8.12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목원과 적합 수종 발굴…내년 분양 단지부터 적용
지하주차장 진입부 조경 및 미디어월 모습 (사진=포스코건설)
지하주차장 진입부 조경 및 미디어월 모습 (사진=포스코건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포스코건설(대표 한성희)이 '바이오필릭(Biophilic) 주차장'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바이오필릭은 자연과 생명을 뜻하는 바이오(bio)와 그리스어로 사랑을 뜻하는 필리아(philia)의 합성어다. 포스코건설은 친환경과 첨단기술로 바이오필릭 주차장을 개발했다.

우선 지하 1층은 최대한 햇볕과 바람을 끌어들여 나무와 초화류 등 실제 식물을 식재하고, 지하 2층 이하에는 들어오는 햇빛 정도에 따라 반양지 식물이나 음지식물, 조경석 등을 조화롭게 갖춰 최대한 자연환경에 근접한 정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바이오필릭 주차장에 적합한 수목과 초화류 선정, 정원 조성 및 시공 관리 노하우는 최근 친환경 주거 조경모델을 공동 개발키로 업무협약을 맺은 국립수목원으로부터 전수받게 된다.

또 안전 및 편의를 위한 첨단기술 적용 측면에서 별도 전용 공간 없이 각 주차지에서 바로 충전할 수 있도록 '전기차(EV) 과금형 콘센트'를 갖추고, 지능형 영상 감시 시스템을 적용해 불꽃 감지를 통한 주차장내 화재, 서성거림까지 감지해 안전한 주차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스마트 주자장은 향후 관련 법규와 시스템이 개선되는 대로 자율주행 주차시스템까지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바이오필릭 주차장은 내년 분양단지부터 사업조건에 따라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기존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대한 개념에서 벗어나 주차장에 대한 새로운 미래 문화를 선도할 수 있는 상품들을 개발하고 있다"며, "포스코건설의 기술력을 토대로 힐링과 편의, 안전을 제공하는 미래형 주차장이 우리 실제 생활 속에 정립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