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완도 장보고 해상풍력 발전사업허가 취득
코오롱글로벌, 완도 장보고 해상풍력 발전사업허가 취득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9.06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0MW 규모 첫 해상풍력사업 추진
완도장보고해상풍력 계측기 전경 (사진=코오롱글로벌)
완도장보고해상풍력 계측기 전경 (사진=코오롱글로벌)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코오롱글로벌(003070, 대표 김정일)은 6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400MW(메가와트) 규모 '완도 장보고 해상풍력 발전사업' 허가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완도 장보고 해상풍력 발전사업은 약 2조원 규모, 발전용량 400MW 이상의 해상풍력 발전사업으로 지난 2012년부터 코오롱글로벌이 추진해온 해상풍력 발전사업 진출의 교두보다. 해당 발전사업은 향후 상업운전 시 연평균 120만MW의 전력을 생산할 것으로 전망되며 이는 28만 가구(4인 가족 기준)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발전량이다.

이번 발전사업 추진을 위해 코오롱글로벌은 지난 2013년 전라남도 및 완도군과 '녹색에너지 자립섬 조성사업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했고, 완도군 전 지역에 대한 풍황자원 수집 및 검토,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거쳤다. 나아가 지난 2018년에는 한국서부발전, 전남개발공사와 함께 '완도해상풍력 발전사업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했으며, 2020년 풍황 자원 계측을 위한 해상기상탑도 설치했다.

코오롱글로벌은 해상풍력과 유사 공종인 해상교량에서도 실적을 쌓았다. 특히 사업지구인 완도지역에 장보고 대교를 성공적으로 준공했으며 현재 여수지역에 화태-백야 2공구 해상교량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코오롱글로벌은 올해 발전사업허가를 취득함에 따라 본격적인 설계 및 인허가 업무에 착수할 예정이다.

김정일 코오롱글로벌 사장은 "코오롱글로벌만의 차별화된 육상풍력 경험을 통해 사업기획, 입지분석, 풍황분석, 사업성분석, 재원조달, 건설공사, 발전소 운영까지 발전사업 전 과정의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첫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오롱글로벌은 총 932MW 규모로 전국 26개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육상풍력 발전사업 선두주자로 발돋움했다. 대표 사업장으로 경주 풍력, 태백 가덕산 풍력사업(총 80.7MW)이 운영 중이며, 양양 만월산 등 총 4개 풍력발전단지(114.08MW)가 공사 중이다. 또 태백 하사미, 평창 횡계 등을 수주하며 EPC 분야도 사업을 넓혀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