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사,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마무리
한국지엠 노사,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마무리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2.09.23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임단협 교섭 조인식 개최…향후 차세대 글로벌 신차 준비 매진
한국지엠 노사가 2022년 임단협 교섭 합의안에 대한 조인식을 갖고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좌측부터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사장,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김준오 지부장)(사진=한국지엠)
한국지엠 노사가 2022년 임단협 교섭 합의안에 대한 조인식을 갖고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좌측부터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사장,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김준오 지부장)(사진=한국지엠)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한국지엠 노사가 올해 임단협을 마무리 지었다.

23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노사는 전날 2022년 ‘임금 및 단체협약에 대한 교섭(이하 임단협)’ 합의안에 대한 조인식을 갖고 올해 교섭을 공식 마무리했다.

한국지엠 부평 본사에서 진행된 이날 조인식에는 한국지엠 로베르토 렘펠 사장, 금속노조 이찬우 수석부위원장,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김준오 지부장 등 노사 교섭 대표들이 참석했으며, 노사가 함께 도출해 낸 2022년 임단협 합의서에 서명했다. 

이로써 한국지엠 노사는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무분규로 교섭을 마무리했다.

로베르토 렘펠 사장은 “올해 노사 교섭을 신속하게 마무리함으로써 긍정적인 모멘텀을 마련한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향후 회사 경영 정상화의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차세대 글로벌 신차의 차질 없는 준비와 성공적인 출시를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임단협 교섭 마무리를 통해 한국지엠은 회사의 수익성 강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트레일블레이저를 포함, 트래버스, 타호, 콜로라도 등 쉐보레 브랜드를 대표하는 주력 차종들의 판매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