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철도산업 기술발전을 위한 심포지엄' 개최
'2022 철도산업 기술발전을 위한 심포지엄' 개최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09.30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산업의 기술발전 현황 및 발전방향 제시
'2022 철도산업 기술 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 인프라경제경제연구원장 이창운, 한국철도학회장 최진석,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과장 조성균, 한국교통대학원장 김재문, 비엠아이앤씨 대표이사 김종열 등 철도산업 기술발전의 주요 인사들의 단체사진.
'2022 철도산업 기술 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 인프라경제경제연구원장 이창운, 한국철도학회장 최진석,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과장 조성균, 한국교통대학원장 김재문, 비엠아이앤씨 대표이사 김종열 등 철도산업 기술발전의 주요 인사들의 단체사진.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철도산업 기술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이 30일 코레일 서울본부 대강당에서 한국교통대학교 철도교통부품창의연구소 주최로 개최됐다.

이날 심포지엄은 '철도산업 기술의 국산화 현황과 해외 진출 활성화 전략'을 주제로 열렸으며,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단, 에스알, 인프라경제연구원, 스마트철도ICC가 주관했다.

좌장을 맡은 김재문 한국교통대학교 교통대학원장(인프라경제연구원 철도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이제 우리 한국철도가 세계시장에 진출해야 할 때,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철도산업의 미래 가능성을 확인 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라고 말했다.

이어 인프라경제연구원 이창운 원장은 심포지엄 환영사를 통해 "한국철도산업이 한 단계 성장해야 할 시점에 개최된 이번 심포지엄은 의미가 크다. 인프라경제연구원이 아직은 시작 단계이지만 한국철도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계속해서 이런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환영사를 끝으로 기조연설에 나선 국토교통부 철도안전정책과 조성균 과장은 '국내 철도 R&D 추진 방향과 미래 철도산업 발전 방향'이라는 주제로 국내 철도산업의 국산화 기술 발전 현황을 확인하고 미래 철도산업 기술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한 철도산업 생태계의 균형 있는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이어진 패널 발표와 토의에서 각계 전문가들은 약 10여분간의 패널 발표와 함께 질의 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날 패널 발표에서는 △한국철도공사 철도차량부품개발사업단 이영근 단장 '철도 차량 중견(소)기업 해외 진출 활성화 전략' △에스알 김은기 연구원장 '국산화 기술 실용화 및 성능향상 체계 구축' △국가철도공단 기술본부 통신처 권유철 처장 '철도통합무선망(LTE-R) 구축현황 및 향후 추진계획' 등을 발표했다.

산업계에서도 △LS일렉트릭 남보현 부장 'KTCS-M 실용 및 발전 방향' △우진산전 김윤구 상무 '신림선에 적용된 한국형 고무차륜 경전철 시스템' △벽산파워 강현민 이사 '철도산업 해외 진출 사례 및 미래 진출 전략' 등 소개했다.

인력양성 분야에서는 한국교통대학교 김철수 교수가 '철도산업 변화에 따른 인력양성 방안'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