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2’ 허경환, 김호중 고퀄리티 라이브에 “노래방 기계도 놀랐을 거야” 감탄 연발
‘배틀트립2’ 허경환, 김호중 고퀄리티 라이브에 “노래방 기계도 놀랐을 거야” 감탄 연발
  • 이규철 기자
  • 승인 2022.11.21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경제신문=이규철 기자]

개그맨 허경환이 팔색조 입담으로 ‘배틀트립2’ 스튜디오를 가득 채웠다. ​허경환은 지난 19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 KBS2 ‘배틀트립2’에 출연, 리액션 요정으로 대활약했다.

​이날 강철 불혹 투어의 팀장으로 출격한 허경환은 이동국의 “철원 여행 기억 하나도 안 난다”라는 말에 “만두 볼 때 그렇게 좋아하시더니”라며 발끈, 시작부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이후 김호중, 정호영, 이동국의 강원도 화천 여행기에 허경환은 집중해서 보는가 하면, 이동국과의 첫 만남에 수줍은 소녀처럼 변한 정호영을 보며 “어색하게 (정호영과 이동국) 같이 앉아야 재밌는데”라며 능청스러움을 드러냈다.

이어 펼쳐진 한 폭의 그림 같은 화천 풍경에 허경환은 감탄을 연발하는 것도 잠시, “철원 여행은 여기서 끝난 거 같은데요?”라는 장난스러운 말에 “끝 아니에요”라며 발끈했다. 또한, ‘호호이’ 팀의 먹방에 허경환은 “정호영 셰프는 나물을 다 알아야 하는 거 아닙니까?”라며 미워할 수 없는 견제로 미소를 유발했다.

특히 허경환은 산타클로스 우체국을 방문한 김호중과 정호영을 보며 “어릴 때 크리스마스가 되면 동생이랑 양말을 걸어놨는데, 아침에 보니까 엄마가 (양말을) 개어놨더라”라며 웃픈 사연을 전했다.

이외에도 허경환은 김호중의 묵직한 라이브에 “노래방 기계도 놀랐을 거야”라며 깜짝 놀랐고, 정호영의 리액션에 “친구가 군대 간 거 아닙니까”라며 웃음을 안겼다.

 

[사진 출처 : KBS2 ‘배틀트립2’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