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주현영, 안타까운 존재감에 시청자들 ‘뭉클’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주현영, 안타까운 존재감에 시청자들 ‘뭉클’
  • 이규철 기자
  • 승인 2022.11.23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경제신문=이규철 기자]

배우 주현영이 기대 이상의 연기 포텐을 터뜨리며 시선을 모으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연출 백승룡/극본 박소영, 이찬, 남인영/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바람픽쳐스) 6회에서는 소현주(주현영 분)와 마태오(이서진 분)의 관계를 송은하(정혜영 분)와 고은결(신현승 분)이 알게 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소현주는 늦은 밤 자신을 찾아온 송은하에게 솔직하게 그간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그저 매니저가 되고 싶어 서울에 올라온 것이며, 엄마는 아무것도 모르신다고. 또한 마태오와는 1년에 한 번씩 만나왔으나 고등학생이 되고서는 잘 보지 못했다고 전하며 마지막에 “죄송해요. 그냥 다 죄송해요”라고 전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더해 소현주는 자신도 상처받고 외로운 마음으로 힘들 법한데 외도한 사실이 드러나며 집에서 쫓겨난 마태오의 눈치를 살피며 그를 챙기기에 급급했다. 자신은 홀로 생일을 보내면서도 저녁도 제대로 먹지 못했을 마태오를 생각해 함께 저녁을 먹자 제안하고, 마태오가 회사 내 사무실에 둔 짐가방 속에서 사라진 속옷을 찾자 남몰래 조용히 가져다주며 그를 보호했다. 자신과의 관계가 드러나며 회사의 앞날에도 영향이 미치자 소현주는 계속해서 미안한 마음을 품기도.

이 가운데 소현주와 고은결은 새로운 관계로 서로를 마주하며 극의 분위기를 환기시켰다.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분위기 속에서 소현주가 고은결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하자 고은결은 미안해야 할 사람은 아버지라며 소현주를 위로했고, 오히려 밝은 목소리로 “다른 형제는 없다고 했지? 그럼 우리 둘이 유일하게 남매인 거네?”라고 하며 여동생이 생겨 조금 어색하지만 적응하고 받아들이려면 시간이 좀 필요할 것 같다고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렇듯 여러 사건을 통해 가족으로 드러나고 갈등 속에서도 점차 받아들여지며 안타까운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하고 있는 주현영. 특히 아버지의 사랑을 갈구하면서도 절제하고 참아내는 성숙함으로 애틋함을 이끌어내고 있는 주현영은 매 회가 거듭될수록 배우로서 더욱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주며 흐뭇함을 더하고 있는바.

또한 사연 속에서 먹먹함부터 따뜻함까지 다양한 감정을 아우르는 섬세하고 폭넓은 연기로 진한 여운을 선사 중인 주현영. 그가 앞으로 어떤 이야기를 펼쳐내며 극에 재미를 더할지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한편,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방송 캡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