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두산인프라코어, 소형G2엔진 누적 50만대 생산 돌파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소형G2엔진 누적 50만대 생산 돌파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2.11.23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과 품질 수준 더욱 높여 글로벌 탑-티어 엔진메이커와 경쟁할 것”
조영철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사장(두번째 줄 중앙엔진 왼쪽)과 오승현 부사장(두번째 줄 중앙엔진 오른쪽)을 비롯해 엔진사업본부 임직원들이 G2엔진 50만대 생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현대제뉴인)
조영철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사장(두번째 줄 중앙엔진 왼쪽)과 오승현 부사장(두번째 줄 중앙엔진 오른쪽)을 비롯해 엔진사업본부 임직원들이 G2엔진 50만대 생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현대제뉴인)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현대두산인프라코어가 친환경 소형 엔진 ‘G2’시리즈 누적 생산 50만대를 돌파했다.

23일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G2엔진 (1.8~3.4L급 소형 엔진) 생산 및 출하 50만대 달성을 기념해 전날인천 공장 G2엔진 출하장에서 기념식을 가졌다. 2012년 10월 G2엔진 공장을 준공하고 본격 양산에 들어간 지 10년만이다.

기념식에서 조영철 사장은 “독자 기술력을 바탕으로 생산된 친환경 고효율 G2엔진은 선진 시장에서 글로벌 엔진메이커와 경쟁할 수 있는 핵심 제품”이라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고품질 엔진 생산, 포트폴리오 다변화 등을 통해 선진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자”고 독려했다. 

또한 “향후 5년간, 지금까지 생산 속도의 두 배에 달하는 누적 100만대 달성을 위해 체계적인 생산시스템을 구축하고, 현대제뉴인의 산업차량과 현대두산인프라코어, 현대건설기계 양사 통합플랫폼 건설장비 탑재용 엔진 개발에도 역량을 발휘해 건설기계 3사간 시너지 창출에 큰 역할을 해달라”며 비전을 공유했다.

G2엔진은 2012년 산업차량용으로 첫 생산에 착수, 지난 2016년 누적 10만대를 생산했으며, 2019년 25만대 달성 후 3년 7개월만에 50만대 생산을 달성했다. 이러한 성장엔 글로벌 수준의 성능과 품질로 선진시장 배기규제를 만족하는 동시에 신속한 납기와 안정적 공급 체제를 구축한 점이 배경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