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1000억원 유상증자···하나카드 신규 주주 합류
토스뱅크, 1000억원 유상증자···하나카드 신규 주주 합류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2.11.24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토스뱅크(대표 홍민택)는 총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출범 후 여섯번째 진행되는 유상증자다. 

증자 후 토스뱅크의 총 납입 자본금은 1조4500억원으로 늘어나게 된다. 

신규 발행하는 주식은 보통주 2000만주, 주당 발행가는 5000원이다. 증자 방식은 제3자 배정으로, 기존 및 신규 주주가 증자에 참여했다. 자본금 납입일은 오는 29일이다. 

신규 주주인 하나카드는 총 195만617주(약 98억원)를 배정받는다. 현재 토스뱅크의 주요 주주로는 비바리퍼블리카, 이랜드월드, 하나은행, 중소기업중앙회, 한화투자증권, SC제일은행 등이 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 속에서도 자본안정성을 강화하고, 보다 혁신적인 서비스로 고객 경험을 바꿀 수 있도록 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