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3D 프린팅 어린이 놀이시설물 개발
현대건설, 3D 프린팅 어린이 놀이시설물 개발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2.11.24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D 프린팅 기술 특허 및 Q마크 획득으로 품질 우수성 입증
현대건설의 3D 프린팅 기술로 제작된 힐스테이트 홍은 포레스트의 '토끼 놀이터'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의 3D 프린팅 기술로 제작된 힐스테이트 홍은 포레스트의 '토끼 놀이터' (사진=현대건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현대건설(000720, 대표 윤영준)이 세계 최초로 3D 프린팅 어린이 놀이시설물을 개발해 11월 말 준공하는 '힐스테이트 홍은 포레스트'에 설치를 마친데 이어 내년 초 '부천 일루미스테이트'에 적용을 앞두고 있다.

이번에 개발된 놀이시설물은 기존 비교적 단순한 기능 및 형태의 3D 프린팅 시설물을 넘어, 이용객의 적극적인 활동이 가능한 복잡한 기능과 형태를 구현한 대형 구조물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현대건설은 설명했다.

특히 성능 및 안정성 평가를 거쳐 Q마크를 획득해 우수한 품질을 인증받은데 이어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상 어린이놀이기구 재료, 설계 및 제조방법 등 어린이 안전을 위해 마련된 까다로운 심사기준을 모두 통과해 안전인증을 발급받는 등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제품 가능성을 입증받았다.

힐스테이트 홍은 포레스트에 설치된 '토끼 놀이터'는 어린이들에게 친근한 토끼를 현대건설의 디자인 감각을 거쳐 형상화한 놀이 시설물로, 생동감 있는 색상과 함께 다양한 형태를 통일감 있게 표현하고 있어 뛰어난 조형미를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내년 초 부천 일루미스테이트에 적용 예정인 '달 놀이터'는 친근감 있는 노란색 달 모양이 특징으로, 놀이대 주변 조명과 어우러져 어린이들에게 상상 속 달나라 여행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건설은 3D 프린팅 조경 기술로 2020년 7월 특허 출원 이래 국내 최초 공동주택 옥외용 3D 프린팅 벤치를 개발해 힐스테이트 및 디에이치 10여개 단지에 설치해 차별화된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시켜 왔으며, 품질은 물론 디자인의 우수성 또한 널리 인정받고 있다. 비정형의 유려한 곡선이 특징인 현대건설의 3D프린팅 벤치는 지난해 미국 디자인어워드를 수상한데 이어 최근 국토교통부가 주최하는 2022 스마트건설 챌린지에서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비정형 시공 프로세스 선진화' 기술로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다.

또 현대건설의 어린이 놀이터는 공신력 있는 국제 디자인 어워드인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2년 연속 수상 및 정부 인증 우수디자인상품(GD)에 8년 연속 선정되는 등 국내외에서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차별화된 첨단 기술을 적극 활용해 우수한 디자인과 품질의 3D 프린팅 어린이 놀이시설물을 구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4차 산업 기술과 탁월한 디자인 감각을 접목시킨 매력적인 조경 시설을 적극 개발해 소비자들에게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