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빼미’ 박스오피스 1위..데시벨·블랙팬서2 개봉일 검색량 넘어설까
‘올빼미’ 박스오피스 1위..데시벨·블랙팬서2 개봉일 검색량 넘어설까
  • 이규철 기자
  • 승인 2022.11.24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경제신문=이규철 기자]

영화 ‘올빼미’가 박스오피스 1위를 찍었다.

2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올빼미’ 개봉일인 지난 23일 관객수는 10만 1,000여명(매출액 점유율 59.4%)으로 집계됐다.

이에 1위를 지켰던 김래원 주연의 사운드테러 액션 ‘데시벨’은 한 단계 내려왔으며 마블 영화 ‘블랙팬서:와칸다포에버’가 3위를 기록했다.

같은 날 ‘데시벨’ 관객수는 3만 여명 (14.9%), ‘블랙팬서:와칸다포에버’는 2만 6,000여명의 관객수를 동원했다.

빅데이터 전문기업 TDI(티디아이, 대표 이승주)의 분석 플랫폼 데이터드래곤을 통해 ‘올빼미’,’데시벨’, ‘블랙팬서:와칸다포에버’ 개봉일날 검색량을 비교해봤다.

▲‘블랙팬서:와칸다포에버’ 9일 15만 건 ▲‘데시벨’ 17일 22만 건 ▲‘올빼미’ 23일 20만 2,000건으로 집계됐다. 개봉일 기준 검색량이 가장 많은 영화는 ‘데시벨’로 나타났다.

영화별 주연 배우 검색량도 분석해봤다. ▲‘블랙팬서:와칸다포에버’ 채드윅 보스만 9일 1만 8,000건 ▲’데시벨’ 김래원 17일 1만 2,000건 ▲’올빼미’ 유해진 23일 1만 2,000건으로 집계됐다.

채드윅 보스만은 블랙팬서의 상징으로 부재임에도 불구하고 검색량이 높았다. 이에 주연 배우 검색량에 추가했다.

네이버 평점에 따르면 9일 개봉한 ‘블랙팬서:와칸다포에버’는 채드윅 보스만의 빈자리가 확연하게 드러나는 점과 지루한 스토리에 기대만큼 큰 호평을 받지 못했다.

17일 개봉한 ‘데시벨’은 배우들의 연기와 신선한 조합, 전체적으로 좋았다는 호평을 받았다. 23일 개봉한 ‘올빼미’는 스크린을 가득 메운 연출과 배우들의 몰입도가 좋다는 호평이 나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