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에코프로·GEM, 인니에 니켈 중간재 생산공장 설립
SK온·에코프로·GEM, 인니에 니켈 중간재 생산공장 설립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2.11.25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 3분기부터 순수 니켈 연 3만 톤 규모 MHP생산 목표
SK온·에코프로·GEM, 인도네시아 니켈 중간재 생산법인 설립 업무협약 (사진=SK온 제공)
SK온·에코프로·GEM, 인도네시아 니켈 중간재 생산법인 설립 업무협약 (사진=SK온 제공)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SK온이 국내외 주요 배터리 소재기업들과 니켈 공급망 강화에 나선다.

25일 SK온은 전날 2차전지 소재 기업인 에코프로, 중국 전구체 생산기업인 거린메이(이하 GEM)와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인도네시아 니켈 중간재 생산법인 설립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3사는 협약에 따라 인도네시아 술라웨시(Sulawesi)주 모로왈리(Morowali) 산업단지에 ‘니켈 및 코발트 수산화혼합물(이하 MHP)’ 생산공장을 짓고, 오는 2024년 3분기부터 연간 순수 니켈 3만 톤에 해당하는 MHP를 생산할 예정이다. 

이는 전기차 배터리 약 43GWh, 전기차 기준으로는 약 60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또한 3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향후 니켈뿐 아니라 전구체 등 원소재 부문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향후 3사가 생산할 니켈 중간재 MHP는 배터리용 전구체 생산에 사용되는 황산니켈의 주요 원료로 떠오르고 있다. 

또한 3사는 이번에 확보된 MHP를 기반으로 한국에서 황산니켈 및 전구체 생산을 고려하고 있다. SK온이 미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국인 한국에서 황산니켈을 조달해 미국에서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투입한다면 IRA 전기차 보조금 요건 충족도 기대할 수 있다.

니켈은 전기차용 배터리에서 리튬, 코발트와 함께 가장 주요한 원소재로 꼽힌다. 니켈 비중이 높을수록 배터리의 에너지 밀도는 높아진다. 이 때문에 배터리 업계에서는 배터리 성능을 높이기 위해 양극재에 들어가는 니켈 비중을 점차 높이는 추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