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박(Justin Park) ‘쇼미11’서 귓가에 착 감기는 래핑…이영지와의 치열했던 ‘빅 대결’
저스틴 박(Justin Park) ‘쇼미11’서 귓가에 착 감기는 래핑…이영지와의 치열했던 ‘빅 대결’
  • 이규철 기자
  • 승인 2022.11.26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경제신문=이규철 기자]

한국계 미국인 싱어송라이터 저스틴 박(Justin Park)이 이영지와 치열한 빅대결을 펼쳤다.

저스틴 박은 지난 25일 오후 11시 방송된 Mnet ‘Show Me The Money 11’(이하 ‘쇼미더머니 11’)에 출연, 4차 팀 크루 배틀을 펼쳤다.

이날 목걸이의 개수로 REAL, FAKE 팀이 나눠진 가운데, REAL 팀에 든 저스틴 박은 테이크원과 크루를 결성해 눈길을 끌었다. 저스틴 박은 이영지가 리더인 상대팀을 경계하는가 하면, 치열한 승부를 이어가 긴장감을 높였다.

이후 이영지 팀이 배틀에서 같은 비트를 고르자, 저스틴 박은 “똑같은 비트를 하면 재미없잖아”라며 승부욕을 드러냈다. 결국 이영지 크루와 똑같은 비트로 겨루게 된 저스틴 박은 연습에 매진, 추임새와 제스처에도 신경쓰며 기대를 더욱 높였다.

배틀 무대에 오른 저스틴 박은 리더 테이크원의 가사 실수에도 침착한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귀에 착 감기는 부드러운 래핑을 선보였다. 또 저스틴 박은 긴장한 모습 없이 여유로운 추임새를 이어가 유연하게 무대를 마쳤다.

무대에서의 돌발 상황에도 유연하게 대처한 저스틴 박은 돈독한 팀워크로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드는 동시에, 한치도 예측할 수 없는 승부로 궁금증을 한껏 높였다. 치열한 경쟁 끝에 아쉽게도 탈락자에 든 저스틴 박은 끝인사를 남겨 강한 인상을 남겼다.

저스틴 박은 “쇼미(참가하는) 경험을 해보고 싶었다. 배운 것도 많았고, 친구들도 많이 만들었다. 랩이나 한국말 연습해서 다시 오겠다. 감사하고 사랑해요”라며 팀에 대한 애정과 함께 활약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4차 팀 크루 배틀까지 올라온 저스틴 박은 LA에서 활약한 래퍼 뮤지션으로 자작곡 ‘On the Low’를 통해 BTS 정국의 호평을 받은 바, ‘쇼미더머니 11’ 첫 출연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아왔다.

[사진 출처 : Mnet ‘Show Me The Money 11’ 캡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