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형사들2', ‘월수익 2억’ CEO 아내가 갑자기 사라진 이유는?
'용감한 형사들2', ‘월수익 2억’ CEO 아내가 갑자기 사라진 이유는?
  • 이규철 기자
  • 승인 2022.11.27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경제신문=이규철 기자]

'용감한 형사들2'에서는 월수익이 2억원이 넘는 CEO 아내가 연락두절된 사건을 두고 행방을 추적한다.

25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용감한 형사들2'에서는 전국 각지의 에이스 형사들이 출연해 직접 체험한 생생한 수사 노트를 공개한다.

이날 익산서 유태권 형사와 성동서 채범석 형사는 서울 한복판에서 일어난 '위험한 거래'의 실체를 공개한다.

지난 2012년 9월, 성동경찰서 실종전담팀으로 전날 출근한 아내가 연락이 두절된 채 실종됐다는 신고 전화가 들어왔다. 실종된 아내 최 씨는 월수익 2억 원 상당의 사업체를 운영하던 CEO였다. 가족들의 말과 달리 경찰이 연락을 취하자 최 씨는 "곧 들어가겠다"며 답장을 취했다.

그러나 최 씨는 이후에 모든 연락을 피하고 문자로만 답변을 전해 의심을 더했다. 이에 형사들은 수상함을 감지하고 전담팀을 꾸리며 최 씨를 추적했다.

실종신고 9일 후, 최씨 본인 명의 카드로 270만원 상당의 돈을 쓴 기록이 발견됐는데, 갑자기 큰 돈을 쓴 것도 이상한데다 카드를 사용한 매장 모두 CCTV가 없어 의심이 더해졌다.

수사를 하던 중 의문의 남성 강 씨가 등장했고, 긴급 체포 된 강씨는 "그 사람이 다 시킨 일이다"며 뜻밖의 말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강 씨가 전한 사건의 전말은 무엇일까.

최 씨의 행방과 오리무중 사건의 진실은 '용감한 형사들2'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E채널 '용감한 형사들2' 방송 캡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