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현대차그룹, 북미 배터리 공급 협력 '맞손'
SK온-현대차그룹, 북미 배터리 공급 협력 '맞손'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2.11.30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 미국 내 전기차 공장에 2025년 이후 배터리 공급 협력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오른쪽)과 김흥수 현대차그룹 미래성장기획실장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북미 전기차 배터리 공급 협업’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사진=SK온)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오른쪽)과 김흥수 현대차그룹 미래성장기획실장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북미 전기차 배터리 공급 협업’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사진=SK온)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SK온과 현대자동차그룹이 북미 배터리 공급망 강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양사간 시너지 효과로 북미 전기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30일 SK온에 따르면 전날 현대자동차그룹과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북미 전기차 배터리 공급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측은 현대차그룹의 미국 내 주요 전기차 공장에 SK온 배터리를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공급 시점은 2025년 이후다. 공급 물량, 협력 형태 등 구체적 사안에 대해서는 향후 논의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HMMA), 기아 조지아 공장(KaGA), 현대차그룹 신공장(HMGMA)을 통해 미국에서 다양한 전기차 모델을 생산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SK온은 현재 미국 조지아에 자체 공장을 가동 중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의 파트너십은 더욱 공고해질 전망이다. 이미 현대차가 출시한 전기차 ‘아이오닉5’와 ‘아이오닉6’ 및 기아 ‘EV6’에는 SK온의 배터리가 탑재되고 있다.

양사의 협력은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 대응에도 큰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