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11월 내수 수출 포함…총 1만 1222대 판매
쌍용차, 11월 내수 수출 포함…총 1만 1222대 판매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2.12.0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수 6,421대, 수출 4,801대 등 총 1만 1222대 판매…전년 동월 대비 27.8% 증가
토레스가 견인한 11월 쌍용차 내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2.3% 증가한 6421대로 집계됐다 [사진제공=쌍용차]
토레스가 견인한 11월 쌍용차 내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2.3% 증가한 6421대로 집계됐다 [사진제공=쌍용차]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쌍용자동차는 지난 11월 내수 6,421대, 수출 4,801대를 포함 총 11,222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반도체 등 부품 수급 제약에 따른 생산 중단 등으로 전월 대비 소폭 감소한 것이나, 토레스 판매 호조세가 지속되며 내수와 수출 모두 증가한 가운데 전년 동월 대비 27.8%, 누계 대비로도 38.5% 증가한 것이다.

내수는 부품 수급 제약으로 인해 전월 대비 감소 했으나 전년 동월 대비로는 2.3% 증가한 상승세를 이었으며, 토레스가 3,677대 판매되는 등 누적 판매 19,510대로 내수 상승세를 이끌었다.

또한, 수출은 헝가리와 호주 등 현지 판매가 늘며 코란도가 전년 동월 대비 124.6%, 렉스턴 스포츠가 123.4% 증가하는 등 상승세를 이끌며 전년 동월 대비 2배 가까운 92% 증가했으며, 누계 대비로도 65.8% 증가했다.

쌍용자동차는 “부품 수급 제약으로 인해 전월 대비 감소했으나, 토레스 내수 시장 판매 증가와 함께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 등 판매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부품 협력사와의 긴밀한 부품 공급 협력과 안정적인 생산체제 구축 등을 통해 판매물량을 더욱 늘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