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양재진, “외모, 동생 양재웅보다 낫다” 찐 형제 케미
'대한외국인' 양재진, “외모, 동생 양재웅보다 낫다” 찐 형제 케미
  • 이규철 기자
  • 승인 2022.12.06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경제신문=이규철 기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양재진이 동생 양재웅과 형제 케미를 자랑한다.

12월 7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닥터 스트레인지’ 특집으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형제 양재진, 양재웅, 비뇨의학과 전문의 홍성우(꽈추형), 그리고 부팀장으로 개그맨 박휘순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양재진은 2011년 Story On ‘아름다운 변신 Let 미인’을 시작으로 tvN STORY ‘어쩌다 어른’,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등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전문적인 처방과 센스있는 입담을 선보이며 ‘힐링 닥터’로 불리고 있다. 또한 동생 양재웅과 함께 유튜브 채널 ‘양브로의 정신세계’의 크리에이터로도 활동하며 비대면 심리 상담을 진행해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이날 MC 김용만이 양재진에게 “최소한 이 부분은 동생보다 낫다고 생각하는 게 뭐냐”고 묻는다. 양재진은 “동생 양재웅보다 정신건강의학과를 먼저 시작했다. 경력과 해결책을 제시하는 부분이 더 낫다고 생각한다”고 솔직하게 답한다.

이를 들은 MC 김용만은 “가장 중요한 얘기를 왜 안 하냐”라며 물꼬를 튼다. 이에 양재진은 “몸은 동생이 나은데 얼굴은 내가 더 낫다”고 말하며 티격태격 형제 케미를 보여줘 웃음을 자아낸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진의 퀴즈 도전기는 12월 7일 수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