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2' 하동근, 리액션 진(眞)→“졌잘싸” 극찬 세례! 김용필과 명불허전 대결!
'미스터트롯2' 하동근, 리액션 진(眞)→“졌잘싸” 극찬 세례! 김용필과 명불허전 대결!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3.01.20 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경제신문=이선영 기자]

‘미스터트롯2’ 하동근이 데스매치 첫 타자로 나서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하동근은 19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 5회에 출연해 데스매치 첫 라운드를 꾸몄다. 앞서 하동근은 ‘마스터 예심’ 때 ‘사랑님’을 불러 현역다운 완벽한 기교와 완급 조절로 ‘올하트’를 받았으며, 본선 1차전 ‘팀미션’에서는 극적으로 생존해 ‘데스매치’로 직행했다.

이날 하동근은 상대를 지목할 수 있는 권한이 주어지자, 마스터 예심 때 3위인 미(美)를 차지한 프리랜서 방송인 김용필을 상대로 지목했다. 이에 대해 하동근은 “본업에 충실하시고자 (집에) 보내드리려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지만, “사실 제 마음 속의 진(眞)이셨기 때문에, 맞붙어보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잠시 후, 본선 2라운드 데스매치 첫 타자로 등판한 하동근은 정통 트로트 곡인 윤복희의 ‘왜 돌아보오’를 선곡, 열창했다. 베이지색 슈트를 입고 등장한 그는 진지한 눈빛으로 돌변했으며, 단숨에 노래에 몰입했다. 이어 애절한 눈빛과 표정은 물론, 호소력 짙은 보이스로 무결점 무대를 꾸몄다. 

 

한편의 모노드라마 같은 하동근의 명품 무대에 박선주, 장윤정 등 마스터들은 연신 고개를 끄덕이며 박수를 보냈고, 특히 현영 마스터는 “하늘나라를 여행한 것처럼 행복하게 들었다”라고 극찬했다. 알고보니 혼수상태 역시 “마지막 구절이 마음을 강하게 움직였다”라고 호평했다. 급기야 모든 심사위원들은 하동근과 김용필의 막상막하 대결에, “한 사람만 선택하기가 너무 힘들다”며 괴로움을 호소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하동근이 패했고, 탈락 후보가 됐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첫 회부터 리액션 너무 잘해서 눈에 확 들어왔는데, 노래도 명품이었네요”, “내 마음 속이 리액션 진! 가창력 진은 하동근입니다!”, “데스매치 하동근의 노래에 소름이 끼쳤습니다”, “졌지만 잘 싸웠습니다. 레전드 무대 감사합니다” 등 뜨거운 박수와 응원을 보냈다.

사진=‘미스터트롯2’ 캡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