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주거트렌드 반영한 주거상품 2종 공개
현대엔지니어링, 주거트렌드 반영한 주거상품 2종 공개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3.01.20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변형 주거공간·업사이클링 운동 반영
더 플러스 하우스 이미지 (사진=현대엔지니어링)
더플러스하우스 이미지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현대엔지니어링(대표 홍현성)이 최신 주거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주거상품을 공개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이번에 공개한 주거상품은 △더플러스하우스 △업사이클링 공용시설물 등 2종이다. 각각 '허물어진 경계', '지속가능한 내일'이란 테마를 반영한 주거상품으로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를 추후 공급하는 주거공간에 적극 적용해 상품성 극대화 및 고객 만족도 제고에 나선다는 설명이다.

더플러스하우스는 최근 1~2인 가구 증가와 더불어 가변형 주거 형태를 통한 수익창출, 주거공간 내 독립 공간에 대한 고객 필요를 반영한 다목적 세대 분리형 평면이다. 기존 같은 층에서 분리되던 수익형 별도 세대를 복층형으로 구성해 사생활 보장과 수익형 주거공간의 다목적 기능을 더욱 강화할 수 있다.

주 세대와 플러스 세대는 다른 층에서 각 세대로 진입할 수 있으며, 각 세대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필요 시에만 내부에서 계단을 연결해 공간을 완전히 분리하는 '수익형' △출가 자녀 세대와 함께 사는 '자녀분리형' △한 세대가 복층을 모두 사용하는 '멀티형 구성'을 각 거주민 필요에 따라 제공한다.

특히 리모델링이 필요한 구축 아파트의 전용면적 59㎡, 2베이 평면을 수직 확장된 전용 83㎡ 평면으로 제시함으로써 리모델링 후 동간 간격이 좁아지는 한계를 극복했다. 수직 확장을 통해 수평 면적 확장을 최소화함으로써 동 간격을 최대한 확보하고, 그만큼 프라이버시 보호와 일조, 차광, 외부 조경과 특화 공간 확보가 가능해졌다.

업사이클링 공용시설물은 최근 유통, 패션, 뷰티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환경보호를 위해 폐기물을 다양한 방식으로 재활용하는 '업사이클링 운동'을 주거공간 내 공용시설물에 접목한 주거상품이다. 친환경 자재를 분리수거·쓰레기 수거시설, 필로티 하부 휴식공간, 환기구 등에 적용해 친환경 단지로서의 상징성을 부여한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당사는 주거공간에 대한 고객의 다양한 필요를 충족시키고 주거 만족도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주거상품을 개발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주거상품 개발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주거공간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