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꺼짐·운전자 상해' 가능성 기아 EV 차량 3종 등 1만 9960대 '리콜'
'시동꺼짐·운전자 상해' 가능성 기아 EV 차량 3종 등 1만 9960대 '리콜'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3.01.20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 니로EV 등 3개 차종, 폭스바겐코리아 7개 차종 등
니로 EV 결함내용 (표=국토부)
니로 EV 결함내용 (표=국토부)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는 기아 니로 EV 등 3개 차종과 폭스바겐그룹코리아와 벤츠 일부 차량에 대한 리콜이 실시된다.

20일 국토부는 아우디코리아와 기아, 벤츠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13개 차종 1만 9960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혔다. 

우선 폭스바겐그룹코리아 에서 수입, 판매한 A6 45 TFSI qu. Premium 등 7개 차종 1만 8326대(판매이전 포함)는 연료 레벨 센서가 연료호스 간의 간섭으로 정상 작동되지 않고, 이로 인해 연료가 소모되더라도 계기판에 잔여 연료량이 제대로 표시되지 않아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1월 20일부터 폭스바겐그룹코리아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또 기아 니로 EV 등 3개 차종 625대는 통합전력제어장치(EPCU) 내부에 있는 냉각수 라인의 기밀 불량으로 냉각수가 누수되고, 이로 인해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모닝 등 2개의 차종 553대(판매이전 포함)는 운전석 에어백 커버의 제조 불량으로 저온조건(-35℃)에서 에어백 전개 시 커버가 파손되어 이탈되고, 이로 인해 운전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확인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모닝 등 2개의 차종은 26일부터, 니로 EV 등 3개 차종은 30일부터 기아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스프린터 456대는 변속기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설정값 오류로 변속기 내 파킹 폴의 마모가 발생하고, 이로 인해 경사진 도로에서 주차브레이크를 사용하지 않고 변속레버를 P단으로만 조정할 경우 차량이 움직여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19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