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김호중X김광규, 무인도에서 살아남기 도전→갯벌-가재미와 사투
‘안다행’ 김호중X김광규, 무인도에서 살아남기 도전→갯벌-가재미와 사투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3.01.24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경제신문=이선영 기자]

김호중, 허경환, 김광규가 힐링을 위해 무인도로 떠났지만 갯벌과 사투를 벌이게 됐다.

김호중, 허경환, 김광규는 지난 23일 오후 8시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 출연,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를 위해 무인도로 출격했다.

이날 김호중, 허경환, 김광규는 새벽부터 ‘내손내잡’을 위해 무인도에 방문, 김호중은 “이런 곳은 처음”이라며 로망과는 달리 오직 잿빛 갯벌뿐인 현실에 크게 당황했다. 하지만 우왕좌왕한 것도 잠시 세 사람은 식량 확보를 위해 통발 설치에 나선 것은 물론, 감태, 고동, 조개 등 미끼 잡기에 도전했다.

어설픈 모습과 티격태격한 케미로 미끼 잡기부터 큰 웃음을 선사한 김호중, 허경환, 김광규는 처음에는 불만을 토로했지만 이후 자연산 굴과 소라, 간재미까지 발견하는 등 반전의 수확에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식량 확보에 성공한 세 사람은 음식 재료 손질을 시작하려고 했지만, 간재미 손질에 모두 두려움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먼저 수제비 반죽을 시작한 김호중과 굴 손질을 맡은 허경환, 땔감 모으기 담당 김광규는 각자 열일하며 빠르게 요리 준비에 돌입했다.

하지만 문제는 간재미 손질이었다. 김호중은 “간재미 손질 누군가는 합시다”라며 손질 담당을 정하는 게임을 제안했다. 세 사람은 지지 않기 위해 필사적으로 게임에 임했지만 결국 허경환이 패배했다.

이후 허경환은 비명을 지르며 결국 손질에 성공했고, 김호중과 김광규는 수제비 요리와 소라 무침을 완성해 내는 등 시청자의 입맛을 자극하기도 했다.

한편, 김호중과 허경환, 김광규는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과 방송으로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