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3' 박미선, "예쁜 나이에 왜 그러고 사니..." 결국 눈물까지
'고딩엄빠3' 박미선, "예쁜 나이에 왜 그러고 사니..." 결국 눈물까지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3.01.2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경제신문=이선영 기자]

“너무 예쁜 나이에 왜 그러고 사니…”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의 MC 박미선이 고딩엄마의 일상을 지켜보던 중 끝내 눈물을 쏟는다.

25일(오늘) 밤 10시 20분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이하 ‘고딩엄빠3’)’ 2회에서는 18세에 임신해 네 살이 된 아들 보경이를 홀로 키우고 있는 고딩엄마 권담희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박미선은 발 디딜 틈 없이 어지러운 권담희의 집 내부와 청결 상태를 보더니 “굉장히 마음이 안 좋다”며 속상해한다. 그러다 권담희의 어머니가 집을 방문하고 딸과 속깊은 대화를 나누던 도중 눈물을 흘리자, 박미선은 “웬만하면 이런 얘기 하고 싶지 않은데, 방송을 떠나서 미치겠다. 너무 속상하다”며 공감의 눈물을 보인다.

“한 번 밖에 없는 인생인데, 너무 예쁜 나이에 왜 그러고 사니…”라며 한참 동안 오열한 박미선은 “아직 늦지 않았으니 고칠 수 있다. 아이를 위해서라도 달라져야 한다”며 강하게 질책한다. 박미선과 함께 눈물을 흘리던 게스트 김미려 또한 섬세한 조언을 건네며 권담희에게 힘을 실어준다. MC-패널들의 따끔한 쓴소리와 진심 가득한 응원이 오간 현장의 전말에 관심이 모인다.

제작진은 “권담희가 과거의 여러 트라우마로 인해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 스튜디오를 숙연케 만든다. 이와 함께 박미선의 조언처럼 새로운 삶을 살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모습도 보여 뭉클함을 안긴다. 새로운 날갯짓을 위한 도약하는 권담희와 아들 보경이의 일상을 따스한 시선으로 응원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2회는 25일(오늘) 밤 10시 20분 방송한다.

사진 제공=MBN ‘고딩엄빠3’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