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20편
5120편
  • 차석훈 기자
  • 승인 2016.03.0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기존 제품보다 용량을 4배 높인 세계 최대 용량의 15.36테라바이트(TB) SAS SSD를 본격 출시했다.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3일 기존 제품보다 용량을 4배 높인 '15.36테라바이트(TB) SAS(Serial Attached SCSI) SSD'를 본격 출시했다.

3GB 용량의 영화 5120편을 한꺼번에 저장할 수 있는 용량이며, 쓰는 속도는 하드디스크에 비해 1000배 이상 빠르다.

SAS는 서버와 스토리지에 사용되는 인터페이스로, PC에 주로 사용되는 'SATA(Serial ATA)' 인터페이스보다 2배 이상 빠르다.

삼성이 이번에 선보인 15.36TB SSD는 HDD를 포함해 단일 폼팩터 저장장치 중 가장 큰 용량으로 고성능 노트북(2TB SSD, 8GB D램) 7대 분의 메모리(개수 기준)를 하나의 SSD에 탑재할 수 있다.

이번 SSD는 2.5인치 크기에 512개의 3세대 256기가비트(Gb) V낸드를 각각 16단으로 적층한 512기가바이트(GB) 패키지 32개와 16 기가바이트 D램 등 약 550개의 메모리를 PCB 2개 양면에 탑재해 최고 용량을 구현했다.

삼성전자는 내달부터 15.36TB 제품을 본격 양산하고, 7.68/3.84/1.92TB 및 960/480GB 등 총 6가지 제품도 순차적으로 생산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상품기획팀 이정배 전무는 "향후에도 한발 앞선 3차원 메모리 기술 개발로 차세대 SSD를 선행 출시하겠다"며 "글로벌 IT 시장 트렌드 및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의 성장세를 지속 견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